크리스찬저널
기사 (전체 1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영화 속 심리] 세대 격차, 차이 존중으로 극복하라
영화 '인턴(The Intern)'은 2015년에 워너 브라더스사가 개봉했던 미국 코미디 영화이다.70세의 벤 휘태커(로버트 드 니로)는 이 영화의 주인공이면서 화자이다. 그는 전화번호부 제작회사에서만 수십 년 근무하고 은퇴했으며, 또 수십 년간 해로
크리스찬저널   2016-01-14
[영화 속 심리] 기독교 영화 "담대하라"
미국 조지아 주 알바니. 한 흑인 남자(네이선 헤이스)가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으려던 중에 자동차를 날치기 당한다. 그는 달리는 자신의 차에 매달려 도둑과 사투를 벌이는데, 결국 차는 나무에 부딪치고 그는 바닥에 나동그라지고 도둑은 달아난다. 지나가던
크리스찬저널   2015-12-18
[영화 속 심리] 다섯 빛깔의 감성 이야기, 인사이드 아웃
개봉한 지가 언제인데 지난 주말에야 막내는 ‘인사이드 아웃’ 애니메이션 영화를 TV로 구경시켜 주었다. 오래 기다린 보람을 느낄 만큼 좋았다. 한편 어린아이보다는 어른들이 더 좋아할 만한 만화라는 생각도 살짝 들었다. 인간의 내면 세계를 다채로운 입체
크리스찬저널   2015-11-11
[영화 속 심리] 신앙과 속죄와 구원 다룬 범죄 영화 <인질>
9월 18일, 기독교 색채가 농후한 영화 이 미 전역에서 개봉되었다. 제리 제임슨이 감독한 이 영화는 2005년 3월 11일, 애틀랜타의 풀턴 카운티 법원에서 도주한 브라이언 니콜스와 자신의 아파트에서 그에게 인질로 붙잡혀 있었던 젊은 싱글맘 애슐리
크리스찬저널   2015-09-19
[영화 속 심리] 기독교 영화 '워 룸(War Room; 작전실)' 개봉
지난 8월 28일 미 전역의 1,135개 영화관에서 일제히 개봉된 기독교 영화 '워 룸(War Room, 작전실)'이 첫 주에 1,100만여 불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영화를 감독, 제작한 켄드릭 형제의 전작인 "Flywheel" "Facing the
크리스찬저널   2015-09-01
[영화 속 심리] 거리의 아이 돌보는 여성 영화 '노블'
“그들은 그녀의 모든 것을 망가뜨렸지만 영혼만은 건드리지 못했다. 그들은 그녀에게서 모든 것을 빼앗았지만 꿈만은 건드리지 못했다. 이 영화는 아일랜드의 슬럼가를 탈출하고 베트남에서 온갖 위험을 감수하면서 비전을 따라간 용감한 아일랜드 영웅의 실화이다.
크리스찬저널   2015-05-09
[영화 속 심리] 인종적 편견과 차별의 끝은 어디에?
한국에서는 라는 제목으로 상영되었다는 미국 영화의 원제는 . 유진 앨런(Eugene Allen)의 실화를 바탕으로 대니 스트롱이 극본을 쓰고 리 다니엘이 감독을 맡았다고 한다. 2013년 8월에 개봉되어 박스오피스 3주 연속 1위를 기록한 흥행작이다.
Hey W. Kim   2015-04-01
[영화 속 심리] 신앙으로 역경을 극복한 가족 영화
지난 1월 24일, 에코라이트 시네마의 영화 의 레드 카펫 시사회가 벨 에어 장로교회에서 열렸다. 이 교회는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고향 교회이자, 레오나르도 디 카프리오 등의 유명 배우들이 출석하는 교회이다. 이날 영화배우 패트릭 워버튼(제프 엘
크리스찬저널   2015-01-27
[영화 속 심리] 이야기를 물려준 아버지, ‘빅 피쉬(Big Fish)’
'빅 피쉬'라는 영화를 비디오로 두 번 감상했다. 보고 또 보아도 재미있어서 기억을 되새김질해 보는데, 뜬금없이 산타 할아버지가 떠오른다. 산타 할아버지에 대한 추억 속 사진이 두 장 있다. 한 장은 유치원 시절의 것이다. 커다란 산타 할아버지 무릎에
Hey. W. Kim   2014-11-21
[영화 속 심리] “만화 좀 보게 냅둬유! Let it go!”
어려서부터 중년의 비탈을 미끄럼 타는 지금껏 만화영화를 좋아했다. 아동 잡지의 2차원 만화, 어린이 프로에서 빠질 수 없는 TV 만화 영화, 극장에서 상영되는 장편 만화 영화, ‘캔디’ 같은 순정 만화 시리즈를 좋아한다. 만화방 근처에도 가보질 않았으
Hey W. Kim   2014-08-21
[영화 속 심리] 나도‘또 하나의 약속’을 지킬 수 있을까?
‘또 하나의 약속’은 산재 소송에 관한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주인공은 산재 희생자의 아버지이다. 30년 동안 택시 기사로 일해온 아버지(배우 박철민)이다. 북어 공장에서 일하는 엄마, 부모와 동생에게 경제적 보탬을 주고 싶은 철든 딸,
Hey W. Kim   2014-06-26
[영화 속 심리] 하루만 '수상한 그녀'가 되고 싶다
큰눔 내외가 온다는 말을 들었을 때는 반갑기보다 귀찮은 마음이었다. 직장에 휴가를 내기도 그렇고 저녁에 무언가 해먹여야 한다는 부담감도 컸다. 만성피로가 반가움이나 보고픔의 감성을 삼켜 버린 듯했다. 그러나 그런 감정과는 달리 몸은 저절로 밑반찬을 준
Hey W. Kim   2014-05-02
[영화 속 심리] 'UP', 내게도 필요한, 하늘을 나는 집
미국 온 지 12년이 되어가니 서울에 홀로 계신 엄마와 헤어진 지도 딱 그만큼의 세월이다. 아니 결혼하고서 이미 일상의 거리가 멀어졌으니, 그 세월까지 보태면 엄마와 함께 한 시간이 결혼 이후의 시간보다 더 짧아 보인다. 매주 토요일 저녁마다 서울로
Hey W. Kim   2014-04-16
[영화 속 심리] 하나님은 죽지 않았다
Pure Flix Entertainment가 제작한 영화 가 3월 21일 극장에서 개봉되었다. 라이스 브룩스(Rice Brooks)가 쓴 동명의 책 와 다니엘 바쉬타가 원작자인 '사자처럼'이란
Hey W. Kim   2014-03-25
[영화 속 심리] 책 도둑(The Book Thief)
지난 해 11월에 개봉되었다는 영화를 우연히 감상할 기회가 생겼다. 2차대전 중의 독일이 무대여서 영화의 색조도 어둡고 음울했지만, 잠을 쫓아가며 감상한 보람은 있었다. 사람들 모인 곳에 가면 보이지 않는 심리전에 휘둘려 짜증스러웠는데, 모처럼 인간?
Hey W. Kim   2014-03-07
[영화 속 심리] 블러드 다이아몬드
는 2006년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던 어드벤처 영화란다. 영화 제목은 아프리카 내전 지역의 광산에서 생산되어 내전을 일으킨 폭도들에게 전쟁 무기를 공급하고, 전세계의 무기상과 보석상의 주머니를 불룩하게 만들어 준 다이아몬드를 일컫는다고.무대는 199
Hey W. Kim   2013-12-20
[영화] 내 사랑 내 곁에... 언제까지나...
'내 사랑 내 곁에'란 영화가 보고 싶어 기다렸는데 가입해둔 인터넷 영화방에 드디어 올라왔더군요. 김명민이란 배우는 영화 하나하나마다 혼신의 힘을 기울인다기에,루게릭 환자를 연기하기 위해 살을 무지 뺐다는 말에 무척이나 이 영화가 궁금했지요.장의사 아
Hey W. Kim   2013-11-26
[영화 속 심리] 잔상이 오래 남는 영화 '책 읽어 주는 남자'
일터의 피곤을 잊고 여유를 가져 보자고 선택한 이 영화의 잔상이 참말 오래 간다. 여러 날 지났는데도 머릿속이 조금 복잡하다. 인터넷 백과사전은 'The Reader(책 읽어 주는 남자)'가 독일의 베른하르트 슐링크가 쓴 자전적인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크리스찬저널   2013-10-31
[영화 속 심리] 디스커넥트, 다시 커넥트
영화 '디스커넥트(Disconnect)' 2012년 미국 스릴러 영화라고 분류되어 있다. 보통 스릴러하면 피를 구경하게 마련인데, 다행히 이 영화의 나름 폭력 장면에서 관객을 긴장시킬망정 피를 부르는 파국으로 치닫지는 않는다. 파국 직전의 슬픈 해피
Hey W. Kim   2013-10-25
[영화 속 심리] 불쌍한 사람들(영화 '레 미제라블')
I dreamed a dream in time gone by(지나가 버린 옛날 나는 꿈을 꾸었어요)When hope was high and life worth living(그때는 희망이 가득하고 삶은 살 만한 가치가 있었죠)I dreamed that
최태선 목사   2013-10-23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