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기사 (전체 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상호존중의 대화] 왜 질투하는 마음이 생길까?
가인의 후예, 그것은 우리의 운명이고 쇠사슬입니다. 인류 최초의 살인 사건인 가인 이야기는 인간에게 본래 시기/질투가 있음을 말해 줍니다. 셰익스피어의 비극 『오델로』를 주제로 작곡한 오페라 ‘오델로’에서 베르디는 이아고를 통해“질투는 나의 세포, 나
주인돈 신부   2017-08-19
[상호존중의 대화] 아, 질투는 나의 세포, 나의 원자!
축하 인사 한 마디 못하는 최고 지성인들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와 데이비드 케슬러가 쓴 『인생수업』(2006)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실려 있다. “여러 해 전, 운좋게도 시카고 의대에서 학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교수로 뽑힌 적이 있다. 이것은 교수들
주인돈 신부   2017-07-19
[상호존중의 대화]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4) : 독서로 삶을 이루며
장수 시대에 살아남는 법?지금 우리는 백세 장수 시대를 살고 있다. 최근에는 90세가 넘어 별세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 연구 결과는 한국인 남녀의 기대수명이 전 세계 최초로 90세가 넘는 최장수 국가가 될 것을 전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주인돈 신부   2017-06-15
[상호존중의 대화] 아름다운 튤립이 질문하는 것
시카고의 오월은 튤립과 함께시카고의 오월은 튤립과 함께 온다. 올해엔 튤립이 아름답게 피어 있는 시카고 보타닉 가든을 두 번이나 갈 기회가 있었다. 빨갛고 노오란 튤립, 분홍 튤립, 짙은 보랏빛 튤립, 심지어 검은 튤립까지 색색의 튤립들이 푸르른 녹색
주인돈 신부   2017-05-13
[상호존중의 대화] 조건 없이 베푸는 친절, 하나님께서 갚으신다
조건 없이 베푸는 친절참 맛있는 햄버거를 먹었다. 그것도 감격과 감동, 감사함으로 먹었다. 오랜만에 뻑뻑하지 않고 적당하게 촉촉한 햄버거를 먹었다. 게다가 잘 구어진 양파는 미끄러지듯이 씹히며 입안 가득 단맛을 느끼게 했다. 데스 플레인에 있는 파라다
주인돈 신부   2017-04-18
[상호존중의 대화] 가장 먼 여행을 계속하면서
개인적인 것이 보편적인 것임을 믿으면서, 지난 호에 이어 두 번째 생일 유감을 나눕니다. 올해는 사제가 된 지 25주년을 맞이하는 해여서 생일 유감은 곧 사제생활 25주년 유감이기도 합니다. 사제서품 기념일 즈음에 제가 무엇을 약속했는지, 사제는 무엇
주인돈 신부   2017-03-21
[상호존중의 대화] 길고 구불구불한 길
1. 얼마 전에 생일을 맞았다. 오십 중반을 넘어섰다. 생일유감!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함께 나눠 보고자 한다. 개인적인 것이 동시에 보편적인 것임을 믿으면서...2. “그대 집 앞으로 나를 이끄는 / 길고 구불구불한 길
주인돈 신부   2017-02-2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3) : 어린 시절 신앙 교육
어린 시절의 학교 교육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처럼, 어린 시절의 교육과 독서는 인격 및 습관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최근의 연구 결과들도 14~16세 이전의 신앙 교육이 인격 형성에 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보여 준다. 조지 워싱
주인돈 신부   2017-01-18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2) : 멘토를 닮고자
결핍으로부터의 용기 어린 시절에 부모를 잃으면 어떻게 될까? 부모는 자녀에게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교회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당신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친 사람 5명”을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이 부모 중 한 명을 반드시 꼽는다. 남자는
주인돈 신부   2016-12-21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1)
한 사람의 인생 어떻게 결정되나? 한 사람의 인생은 어떻게 결정되는 것일까? 운명이 인생을 좌우하는가? 아니면 결단과 노력이 인생을 결정짓는가? 인간의 행복(Wellbeing)을 연구조사한 갤럽은 웰빙의 5가지 요소를 언급한다. 그 중 하나가 공동체의
주인돈 신부   2016-11-2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의 신앙적 배경(2): 포용적인 성공회 전통
조지 워싱턴의 고조부 로렌스 워싱턴(Lawrence Washington :1602~1653)은 성공회 신부였다. 그는 영국의 청교도 혁명을 피하고 가족의 미래를 위해 식민지 버지니아로 이주했다. 그래서 조지 워싱턴은 성공회 신앙을 실천하는 집안에서 태
주인돈 신부   2016-10-1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의 신앙적 배경(1): 버지니아 식민지의 성공회
미 식민지의 종교적 상황 “내가 미국에 도착해서 첫 번째로 놀란 것은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종교생활의 영역이었다. 종교 정신과 자유 정신, 두 가지 정신이 긴밀하게 결합하여 함께 나라를 다스려 가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은 알렉시스 토크빌이 그 유명한
주인돈 신부   2016-09-15
[상호존중의 대화] 정직한 조지 워싱턴이 그리워지는 시대
“아버지, 나는 거짓말을 할 수 없어요” 조지 워싱턴은 정직한 사람이었다. 조지 워싱턴의 정직에 대한 유명한 이야기가 벚나무(cherry tree)와 손도끼 사건이다. 이 이야기는 성공회 신부인 페어슨 윔스(Parson Weems)가 쓴 『조지 워싱턴
주인돈 신부   2016-08-16
[상호존중의 대화] 죽음에 이르는 죄, 교만(2)
I. 자기중심적인 교만, 욕망의 무한한 확대교만은 “하나님과 같은 인간”이 되고자 하는 욕망이라 했다. 인간 타락의 근본 동기는 하나님과 같이 되려고 하는 교만의 죄에 있다. 인간은 자기를 무한히 높여 “하나님과 같은 인간”(Homo sicut deu
주인돈 신부   2016-07-13
[상호존중의 대화] 죽음에 이르는 죄, 교만
조지 워싱턴의 위대한 겸손을 생각하면서 이번호에는 죽음에 이르는 죄, 교만을 생각해 봅니다.1. 교만이 낳은 참사, 타이타닉 세계 최대의 여객선 ‘타이타닉 호’는 1912년 4월 14일, 대서양 횡단을 목적으로 항해를 시작했습니다. 전 세계의 이목이
주인돈 신부   2016-06-16
[상호존중의 대화] 겸손한 지도자였던 조지 워싱턴
몸소 사병들과 일하며어느 날 조지 워싱턴은 무릎 아래까지 늘어진 외투를 입고 혼자서 말을 타고 군대 밖으로 나왔다. 마주친 사병들은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조금 더 가다보니, 하사가 병사들을 동원해 바리케이드를 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 왔다. “어
주인돈 신부   2016-05-18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미국의 국부로 탄생하던 그 순간
한국 현대사의 얼룩, 권력욕권력은 얼마나 좋은 것일까? 권력의 맛에 취하면 왜 사람들은 벗어나지 못할까? 현재 미국의 민주당 대선 후보중 하나인 힐러리 로댐 클린턴은 상원의원 시절에 쓴『살아 있는 역사』라는 자서전에서 인간과 권력의 관계에 대한 흥미로
주인돈 신부   2016-04-20
[상호존중의 대화] 왕이 되기를 스스로 거절한 사람, 조지 워싱턴
독립전쟁 승리 이후 독립군의 불만1781년 10월, 독립 전쟁은 승리로 끝났다. 요크타운 전투에서 워싱턴 총사령관이 이끈 독립군이 영국군에게서 항복을 받았다. 하지만 영국과의 평화조약은 체결되지 않았고, 영국군은 철수를 미룬 채 아메리카에 계속 주둔하
주인돈 신부   2016-03-18
[상호존중의 대화] 예의 바르고 품위 있게 행동한 조지 워싱턴
싸가지 있어! 싸가지 없어! 아름다움과 불편함! 지난 1월 30일, 중앙일보에서 주관한 오페라 ‘토스카’를 감상하고 난 뒤에 드는 느낌이었다. “서로 상반되는 느낌!” 감사하게도 어느 분이 입장권을 주셔서 관람할 수 있었다. 일 년 전 시카고 리릭 오
주인돈 신부   2016-02-12
[상호존중의 대화] 왜 조지 워싱턴이었는가?
역사 속에 거의 유일한 인물 “그 동안의 위대한 인물을 바라본다고 / 지쳐버린 우리의 눈들이 어디서 위안을 얻을 수 있을까? / 이 죄많은 영광과 비열한 국가들이 / 빛날 수 있는 곳은 어디에도 없는가? / 그래-단 한 명-처음이자-마지막으로-최고인
주인돈 신부   2016-01-14
 1 | 2 | 3 | 4 | 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