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기사 (전체 3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각글] 큰일 낼 사람, 큰일 할 사람
성경에는 똑같은 이름들이 무척 많다. 우선 마리아라는 이름이 몇 명이나 되던가. 모세의 누님 미리암에게서 유래한다는 그 마리아, 예수님의 모친, 막달라 마리아, 마르다의 여동생,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가의 어머니, 바울의 선교 협력자.... 지금
이정근 목사   2017-10-10
[조각글] 관광 온 걸까, 출장 나온 걸까
인생은 일장춘몽(一場春夢)이라고 한다. 한 마당 봄꿈이란다. 인생은 나그네 길이라고도 한다. 한때 많이 불렸던 유행가이다. ‘어디에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그런 나그네 길이다. 그렇게라도 인생이 무엇인지를 생각하며 산다는 것은 힘찬 박수를 받
이정근 목사   2017-08-19
[조각글] 사람은 누구나 요강인데
예수님은 자주 이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자신을 나타내셨는데,‘존재의 유비법’이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참 포도나무이다, 생명의 빵이다, 착한 목자이다, 길이다, 솟아나는 샘물이다... 더 많이 있다. 그렇게 미루어 보면, 그분은 어디에서인가 ‘나는
이정근 목사   2017-07-20
[조각글] 사랑을 물려 받았어야
하늘사람이신 예수님의 지지파들이 엄청나게 불어났다. 하지만 반대파들의 저항도 그만큼 거세졌다. 메시야 곧 구원주라고 자칭하는 자가 기껏 세금장사꾼, 창녀, 목자 같은 하층 노동자, 불치병 환자, 가난한 백성, 게다가 거룩하지 못한 이방인들과만 어울려
이정근 목사   2017-06-21
[조각글] 가까우면 원수, 멀면 친구
중국 역사에 전국시대(戰國時代)라는 것이 있었다. 진, 초, 연, 제, 한, 위, 조의 일곱 나라가 천하통일을 목표로 치열한 전쟁을 벌였던 시대였다. 진시황이 이끌던 진나라가 마침내 승리했다. 그래서 지금도 중국을 지나 혹은 차이나(China)라고 이
이정근 목사   2017-04-18
[조각글] 그분께서 유치원 원장이시라면
미국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밟던 유학생 때 일이었다. 여름학기에 ‘현대기독교 교육의 동향’이라는 과목을 수강했다. 집중강의여서 신경을 많이 써야 했다. 은퇴하고 몇 해 지난 노인 교수가 담당했다. 유머도 별로 없었다. 그런데 마지막 시간이 되었을 때 할
이정근 목사   2017-03-21
[조각글] 목사 지망생 늘어났으면
얼마 전에도 내가 사는 은퇴마을 한인들과 둘러앉아 담소를 했다. 서로 이름 교환이 끝나면서 은퇴 전에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이 오고갔다. 그래서 은퇴 목사라고 했다. “아이고, 우리 마을에도 한인목사가 한 30명 된다던데요.” 그래서 교회마다 밥그릇 싸
이정근 목사   2017-02-21
[조각글] 현직 목회, 은퇴 목회
지난 해 12월 중순에 울목회 송년 모임을 가졌다. 울목회는 서울대학교 동문목회자협의회의 약칭이다. 숭실대 출신들은 숭목회, 연세대는 연목회라 약칭하니까 당연히 ‘서목회’여야 하지만, 굳이 두 번째 글자를 따서 울목회라 했다. 목회는 감성적 영성파가
이정근 목사   2017-01-18
[조각글] 새 희망을 택배했으면
로스앤젤레스와 샌디에고 중간쯤에 유명한 온천수영장이 하나 있다. 한인들의 이용도가 제법 높은 휴양지이다. 다른 교회에서 온 그룹, 교회 다니지 않는 이들, 심지어 한국에서 온 관광객들도 꽤 있다. 그런데 그 입구에는 몇 가지 주의사항이 적혀 있고, 커
이정근 목사   2016-12-22
[조각글] 하늘사람 예수
예수님은 여러 가지 이름을 가지셨다. 우선, ‘여호와는 구원하신다’는 뜻을 가진 예수이다. 천사가 전달해 준 것으로 하늘아버님께서 지어 주신 이름이다. 그 밖에도 여러 명칭들이 있다. 그리스도, 메시야, 사람의 아들(인자), 하나님의 아들, 성자, 임
이정근 목사   2016-11-23
[조각글] 활활 타오르는 하나님의 불기둥이셨습니다
□ 우리 시대의 엘리야임동선 어른 목사님께서는 불기둥이셨습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손에 붙잡히신 불기둥이셨습니다. 혹독한 노예생활에서 이스라엘 민족을 구원의 땅으로 인도하셨던 하나님의 불기둥이셨습니다(출 13:21). 청년 시절에는 나라의 독립을 위한
이정근 목사   2016-10-04
[조각글] 실업자와 실업가
예수님 시대에도 백수건달들이 많이 있었다. 예수님은 그들을 “빈둥거리며 서 있는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마 20:3-6). 일정한 직업이 없는 날품팔이꾼들이었다. 아침 6시에 가 보니 그런 사람들이 있고, 9시, 12시, 오후 3시, 심지어 오후 5시
이정근 목사   2016-09-21
[조각글] 리우 올림픽과 산꼭대기 예수 조각상
2016 하계 올림픽 경기가 한창이다. 제31회 올림픽 경기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렸다. ‘1월의 강’이라는 뜻인데 줄여서 ‘리우 올림픽’이라 한다. 이 아름다운 항구 도시에서 207개국 1만 5천 명의 선수가 조국과 개인의 명예를 걸고 열전을
이정근 목사   2016-08-17
[조각글] '좋아 죽겠다'는 믿음
한국인들처럼 ‘죽는다’는 말을 자주 쓰는 민족이 또 있을까? 아파 죽겠다, 배고파 죽겠다, 배불러 죽겠다, 좋아 죽겠다, 미워 죽겠다, 더워 죽겠다, 얼어 죽겠다, 시원해 죽겠다, 바빠서 죽겠다, 심심해 죽겠다, 돈 없어 죽겠다.... 심지어 ‘행복에
이정근 목사   2016-07-21
[조각글] 성공, 실패, 성공적 실패
성공주의의 기독교판인 교회성장운동이 ‘건강교회운동’으로 바뀐 지는 퍽 오래되었다. 슐러 목사가 부끄럽고 초라한 모습으로 목회마당으로부터 퇴장 당했다. ‘성령으로 시작했다가 육체로 마친’(갈3:3) 초대형교회 거인 목사들이 줄줄이 지옥의 나락으로 떨어지
이정근 목사   2016-06-23
[조각글] 그분 목에 현상금이...
예수님은 기네스북에 오를 만한 기록을 여럿 보유하고 계신다. 우선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라는 사도신경이 그 첫 번째이다. 성부 하나님의 유일하신 아들이시니까 아담 때부터 지금까지 지구 위에 살았던 모든 인간 가운데 단
이정근 목사   2016-05-19
[조각글] “통째로는 어림 없고요”
누구나 다 안다. 목숨은 단 하나밖에 없다는 사실 말이다. 목숨이 두 개만 있더라도 좀 숨통이 트일 것만 같다. 비상시에 여벌로 쓸 목숨 말이다. 목숨이 둘이라면 초등학생 하나를 남기고 암으로 죽어가는 젊은 과부도 마음을 놓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정근 목사   2016-04-20
[조각글] 십자가 고난과 부활의 의미
로스앤젤레스 코리아타운에서 거리 전도를 했다. 한국식품점 입구였다. 어깨띠를 두르고, ‘예수 믿으세요, 예수 꼭 믿으세요’ 하고 권고했다. “지금 어디로 가고 계십니까?” 그런 글을 담은 전도지도 나누어 주었다. 반응은 여러 가지였다: 수고가 많다,
이정근 목사   2016-03-23
[조각글] 결혼제도의 급변과 생명의 절대가치
미주한인들에게 2015년은 인류문명의 대지진이 일어난 해로 기억될 만하다. 모국에서는 대법원 판결로 간통죄가 폐지되었고, 미국에서는 동성결혼제도가 합법화되었다. 전통적 가치 위에서 정숙하게 사는 사람들에게는 마이동풍일 수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결혼제
이정근 목사   2016-02-17
[조각글] 그런 목사가 400명이나 된다니
목사들의 경계대상 제1호는 말할 것도 없이 의처증 환자이다. 물론 여자목사들에게는 의부증 환자이다. 밑도 끝도 없이 어떤 남자가 삿대질을 하며, ‘왜 내 여편네를 탐내는 거야’ 하고 성도들 앞에서 대들면 그것으로 목회가 끝장나기 때문이다.그래서 그랬는
이정근 목사   2016-01-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