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신학·영성 > 느끼기+생각하기
당신 멋져
이남하 목사  |  순회사역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1  05:52: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진 속 사행시는 한국 순회 중에 고속도로 화장실에서 본 것입니다. 이 글을 보는 순간, 진정 이 글귀대로 살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이 세상과는 다른, 하늘의 차원을 살아가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람들뿐임을 직감했습니다. 왜냐하면, 이것이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서 살아가신 삶의 방식이었고 또 그리스도의 사람들인 우리가 이 땅을 살아가야 하는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억지로, 징징거리고 투덜대며, 할 수 없이, 눈물을 머금고 그렇게 사는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신나게
멋지게
져주며 사는 것

이것이 이 땅에 살지만 이 세상에 속하지 않은, 예수님께 속한 사람들의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자는 잃어버릴 것이요 이 세상에서 자기의 생명을 미워하는 자는 영생하도록 보전하리라 사람이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르라 나 있는 곳에 나를 섬기는 자도 거기 있으리니 사람이 나를 섬기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귀히 여기시리라” (요 12:24-26).

“빌라도가 대답하되 내가 유대인이냐 네 나라 사람과 대제사장들이 너를 내게 넘겼으니 네가 무엇을 하였느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한 것이 아니니라 만일 내 나라가 이 세상에 속한 것이었더라면 내 종들이 싸워 나로 유대인들에게 넘겨지지 않게 하였으리라 이제 내 나라는 여기에 속한 것이 아니니라” (요 18:35-36).

“내가 아버지의 말씀을 그들에게 주었사오매 세상이 그들을 미워하였사오니 이는 내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 같이 그들도 세상에 속하지 아니함으로 인함이니이다” (요 17:14).

“해골이라 하는 곳에 이르러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고 두 행악자도 그렇게 하니 하나는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시더라” (눅 23:34-34).

“그들이 돌로 스데반을 치니 스데반이 부르짖어 이르되 주 예수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하고 무릎을 꿇고 크게 불러 이르되 주여 이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이 말을 하고 자니라” (행 7:59-60).

“내가 처음 변명할 때에 나와 함께 한 자가 하나도 없고 다 나를 버렸으나 그들에게 허물을 돌리지 않기를 원하노라” (딤후 4:16).

하나님께서 “너 참 멋지다!” 라고 하시는 사람들의 삶의 방식이 바로 이것이겠지요. 그런데 이렇게 사는 것이 참 바보같이 보이는데 왜 하나님께서는 이것을 귀하게 보실까요? (요 12:26) 이 질문에 대한 답이 예수님께서 하신 이 말씀에 들어 있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요 12:24).

“그러므로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들이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을 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스스로 할 수 없나니 아버지께서 행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 (요 5:19).

이런 삶의 방식이 바로 예수님께서 하나님 아버지를 그대로 따라 하신 삶의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삶은 오직 차원이 다른,  하나님의 필요와 목적을 추구하는 사람들만 살아갈 수 있습니다. 이 땅에서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이 이루어지는 것에만 관심이 있어 그리스도께서 머리 되시는 교회를 이루기 위한 것이 유일한 존재 이유인 그리스도인들만이 살 수 있는 멋진 방식입니다.

개인의 육적, 영적 필요에 집중하는 그리스도인들, 즉 자신의 구원이나 죽은 후의 저 어딘가에 있는 천국에 가기 위해 신앙 생활을 하는 사람들, 또 그런 개인들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교회들은 살 수 없는 삶의 방식입니다.(이남하 목사의 예수님짜리 블로그에서)

이남하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의와 공도의 나라 (창세기 18:1-33)
2
향기나는 인생(7)- 믿음으로 최상의 인생역전
3
스페인, 연쇄 차량 돌진 테러로 14명 숨져
4
강균성 초청 2017 밀알의 밤
5
우리가 정직을 요구하는 이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