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한국교계
한국 개신교인 75% 성경 읽어G&M글로벌문화재단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설문조사 실시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7  03:4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G&M글로벌문화재단(이하 지앤엠)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개신교인 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7일까지 온라인으로 ‘한국 개신교인의 성경읽기 실태조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를 6월 말 기독 언론을 통해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국 개신교인 응답자 중 성경을 ‘읽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74.7%, ‘거의 읽지 않는다’는 25.3%로 나타났다. 성경을 ‘읽는다’고 응답한 사람 중 19.5%는  ‘매일 읽는다’ , 19.5%는 ‘일주일에 2-3번’ , 14.8%는 ‘일주일에 1번’ , 11.7%는‘월 1-2회’ , 9.2%는 ‘그 이하’ 로 읽는다고 응답했다. 개신교인 10명중 2명은 매일 성경을 읽고, 10명 중 4명은 적어도 일주일에 2-3번은 성경을 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굿뉴스의 6월 19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는 성경 읽기 빈도수를 비롯해 성경의 의미, 성경을 읽는 이유, 성경을 읽는 방법 등 성경 읽기 전반에 대한 실태 조사가 이루어졌다.

성경 읽는 시간은 일주일 평균 ‘1시간 45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경을 읽는 응답자 523명에게 일주일 동안 성경 읽은 시간을 질문한 결과, ‘30분 이하’ 17.4%, ‘30분 초과~1시간’ 15.5%, ‘1시간 초과~2시간’ 17.1%, ‘2시간 초과~4시간’ 12.7%, ‘4시간 초과’ 9.0%로 조사됐다. 전체적으로는 성경을 일주일에 1시간 이상 읽는 응답자가 38.8%인 것으로 나타났다.

64%의 응답자는 성경 읽는 시간을 확보하기가 ‘어렵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는 ‘의지가 약해서(게을러서)’ 39.4%, ‘습관이 안 돼 있어서’ 30.7%, ‘삶이 너무 바빠서’ 25.0%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가 ‘시간 확보의 어려움’에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20대의 경우 ‘습관의 문제’를 가장 큰 요인으로 지적했다.

개신교인의 성경 통독도 조사했다. 성경통독 경험자는 46.3%였으며, 평균 통독 횟수는 2.9회였다. 성경 통독에 대한 평가는 ‘성경 전체의 흐름 파악에 도움이 됨’이 73.0%, ‘성경 읽기가 더 쉬워짐’이 72.9%로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내 마음의 끝자락
2
워싱턴, 성경 박물관 공식 개관
3
기독의료상조회가 주목받는 이유
4
크리스천 기업, 하비 라비 (Hobby Lobby)
5
성탄 애니메이션 ‘더 스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