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문화 > 건강
저용량 ‘아스피린’ 갑자기 복용 중단하면 더 위험매일 복용하다 갑자기 끊은 환자가 중단없이 복용한 환자보다 심혈관질환 위험 1.37배 높아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30  04:11: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복용하던 아스피린을 중단할 경우, 심근경색이나 뇌졸증과 같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의학 관련 매체들은 지난 25일, 미국 심장학회지인 ‘Circulation’에 실린 스웨덴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아스피린은 혈전 생성을 억제해 뇌졸중 또는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약으로, 심혈관질환 1차 또는 2차예방을 위해 처방된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매일 아스피린을 복용하던 사람이 약물 복용을 중단할 경우 심근경색과 뇌졸중을 포함한 심장계 질환 발병 확률이 37%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웁살라의대 Johan Sundstrom 교수팀은 2005~2009년 스웨덴 처방 기록을 바탕으로 저용량 아스피린 치료 중단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조사했다. 이번 연구는 하루 80mg 이하의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했던 40세 이상 60만1천 명을 대상으로 3년에 걸친 추적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발표됐다. Sundstrom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간 중단하게 되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시간이 지나도 위험이 줄어들지 않았다"며,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며, 중단할 경우 의료진과 상의한 다음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1년에도 스웨덴 고텐보리대학의 요한슨(Saga Johansson) 박사 연구팀에 의해 비슷한 내용의 연구 결과가 영국 의학학술지 BMJ에  발표된 적이 있다.

연구 결과 발표에 의하면 치료 지침에서는 특별히 투약 금기가 아닌 경우 심혈관질환 환자에게 저용량 아스피린(75-15mg/day)의 장기 사용을 권고하고 있지만, 저용량 아스피린의 예방 효과에 대한 강력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수년간 투약했던 환자 중 거의 50%가 의사 처방 없이 아스피린 복용을 중단했다고 한다.

이 연구팀은 영국 보건 개선 네트워크의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검토 분석했는데, 그 결과, 50~84세 3만9,500명을 대상으로 평균 3년 이상 저용량 아스피린(하루 75~300mg)을 투여하다가 중단한 경우, 876명에서 심장발작이 발생했고 346명이 관상동맥 심장질환으로 사망했음을 확인했다.

즉, 저용량 아스피린을 매일 복용하다가 중단한 환자는 복용을 계속한 환자보다 심장발작이나 심장병 사망 위험이 높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따라서 심장병 병력이 있는 환자의 지속적인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이 2차적인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의사 상담 없이 아스피린 복용을 임의로 중단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전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주인공
2
시카고한인교회 담임목사 청빙
3
로고스선교회 부목사 청빙
4
올해 가장 큰 슈퍼문
5
필름포럼 선정 올해의 영화 12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