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문 닫은 교회들 맥주 홀로 바뀌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01:29: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1년 이래 미국 전역에서, 최소한 10개의 새로운 맥주 가게들이 오래된 교회에서 문을 열었으며, 내년에 4개 이상 더 생길 것이라고 RNS가 10월 9일, 보도했다. 2007년 불경기 이후 교인수가 줄어든 교회들이 문을 닫거나 합병되면서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라 게르하르트는 1923년에 세워진 장로교회에서 맥주 가게의 꿈을 실현할 수 있다고 여겼다. 건물 가격은 싸고 우아했으며 영스타운에서 그리 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게르하르트가 계획을 발표하자, 주민들과 인근 침례교회의 목사는 이전의 예배 장소에서 알코올을 판매하는 것에 대해 반론을 제기했다. 게르하르트는 “하나님의 집에서 맥주를 팔 생각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가 이 일을 선택하지 않는다면, 그 건물은 언젠가 폐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풍스러운 스테인드글라스와 벽돌로 만든 벽 그리고 넓은 성소는 맥주 통을 저장하거나 고객을 유치하는 데 알맞아서, 많은 교회들이 맥주 집으로 바뀌고 있다. 목회자와 신자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게르하르트는 결국 10월에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Church Brew Works 전경

1996년에 시작된 Church Brew Works(피츠버그)에는 이 맥주집의 모토인 “여덟째 날에 인간은 맥주를 창조했다”고 쓰인 노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소유주인 션 캐시는 가격이 저렴하고 뮌헨에서 자주 갔던 주점을 떠올리게 해준다는 이유로 교회 건물을 구입했다. 세례 요한 교회가 캐시에게 팔렸을 때 이 교구의 로마 가톨릭 신자들이 반대 의견을 표명하여, 이후부터 폐쇄된 교회들이 술집이나 클럽이 되는 걸 규제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는 교회들이 술집이 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면서, 폐쇄된 교회가 맥주 홀로 바뀌는 걸 막고 있는 신시내티 대교구의 대변인 마이클 샤퍼는 ”우리는 예배 장소에 맥주 홀은 부적합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신시내티 교구 또한 그러한 규제를 해오고 있으나 얼마나 많이 규제했는지는 불확실하다. 펜실베이니아 주의 아투나-존스타운 교구 또한 규제를 하고 있으며, 보스턴 교구 역시 잠재적인 구매자들로부터 제안을 받으면 기독교 가치에 부합하는지를 검토한다고 말한다.

사적보존운동가들은 교회들을 보수하기가 힘들다고 말한다. 커다란 스테인드글라스 창문과 드넓은 성소를 분할해 콘도미니엄으로 만들기 힘들며, 유적지 보호 차원에서 매매를 차단하면, 문 닫은 교회 건물들은 텅 빈 채로 쇠락할 운명에 처해 있다.

유럽에서는 교회들이 이슬람 모스크로 바뀌고 있다. 아일랜드의 더블린에는 가장 큰 규모의 모스크가 이전 장로교회에 위치하고 있다. 사이프러스와 영국, 프랑스와 독일의 수많은 교회들이 모스크로 바뀌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목사
예배당이 맥주짐으로 바뀌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크리스쳔들이 떠난 교회건물은 단지 건물일뿐입니다. 예전에 예배장소로 쓰였다고 해서 그건물에 성스러운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미신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은 손으로 만든 건물에 계신것이 아니라 그분을 사랑하는 사람들 안에, 그들의 모임안에 계십니다.
(2017-10-14 23:28:0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근인기기사
1
주인공
2
시카고한인교회 담임목사 청빙
3
로고스선교회 부목사 청빙
4
올해 가장 큰 슈퍼문
5
필름포럼 선정 올해의 영화 12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