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2017 올해의 단어 '가짜 뉴스', '페미니즘', '공모'콜린스 랭귀지, 미리엄-웹스터, 딕셔너리닷컴, 한 해 동안 가장 주목받은 단어 발표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5  07:04: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말이 되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온라인 사전들이 ‘올해의 단어’를 선정, 발표한다. ‘올해의 단어’는 한 해 동안 가장 주목받은 사건이 무엇이었는지, 단어 검색의 추세는 어떠했는지를 알게 해준다.

영국 하퍼 콜린스 출판사의 콜린스 랭귀지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는 ‘가짜 뉴스(Fake news)’였다. ‘fake’라는 단어는 원래 ‘정보를 몰래 빼내 누군가의 행위를 훔치고자 하는 범인들 간에 쓰이던 은어“였다. 동사로 시작해 돈이나 서류와 같은 물건을 도용하는 데까지 쓰이게 되었다. 이탈리아어 동사 facciare(만들다)가 그 어원이다.

‘fake’와 ‘news’가 결합된 ‘ 가짜 뉴스’는 처음 코미디에 등장했다가, 2005년 즈음에는 풍자보다는 악의적인 의도로 만들어내는 기사들을 의미하게 되었다. 2016년 대선 기간 중에 다수의 웹사이트 방송들이 퍼뜨린 그릇된 이야기들을 전문가들이 지적할 때 이 단어가 사용되었으며,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관계 의혹을 제기한 CNN 기사를 ‘가짜 뉴스’라고 비난했다.

이외에, 날씨는 춥고, 밤은 길고, 독신들이 애인을 구하는계절을 의미하는 Cuffing season, 소셜 미디어에서 자신과 같은 의견에만 귀를 기울이는 것을 뜻하는 Echo chamber,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이 늘어나는 현상을 의미하는 Gig economy, 젊은 여성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상품 브랜드에 수없이 등장한 Unicorn, 성소수자들이 성별로 자신을 규정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gender fluid, 영국의 제1 노동당 당수 제레미 코빈에 대한 열광을 의미하는 Corbynmania, 극우파를 반대하는 극좌파 antifa, 장난감 Fidget Spinner, 인스타그램의 줄임말 Insta가 올해 10대 단어에 선정되었다.

미국의 미리엄-웹스터 사전은 올해의 단어로 ‘페미니즘(Feminism)’을 선정했다. 한 해 동안 온라인상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이다. 지난 1월 워싱턴 D.C. 여성들의 행진을 다룬 기사가 나오고, 행진한 여성들이 페미니스트인가에 대한 토론이 이어지면서 페미니즘 단어 검색이 급증했다.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이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을 때 이 단어의 검색이 또 다시 급등했다. 드라마 ‘Hulu’ 시리즈 ‘핸드메이드 테일’과 영화 ‘원더 우먼’의 개봉과 함께 검색이 증가했고, 최근에는 #MeeToo 해시태그를 사용해 소셜 미디어 상에서 많은 여성들이 성폭행과 성추행 피해를 이야기하고, 미 언론 매체들이 정치가와 유명인들의 성 스캔들을 폭로하면서 이 단어의 검색이 늘고 있다.

현재 페미니즘은 “성의 정치, 경제, 사회적 평등 이론”과 “여성의 권리와 이해를 위한 조직적인 행동”을 의미한다.

공모, 共謀를 의미하는 Complicit, 특정 재판의 판사로 나서길 기피한다는 뜻의 Recuse, 공감 능력을 의미하는 Empathy, 노망난 사람을 의미하는 Dotard, 태양과 지구와 달이 일직선상에 놓이는 것을 뜻하는 Syzygy, 양고기, 소고기, 토마토, 양파, 요구르트 소스 및 피타 브레드로 만든 샌드위치 Gyro, 연방주의(Federalism), 허리케인(Hurricane), 주목할 만한 실수를 의미하는 Gaffe가 10대 단어에 들어갔다.

Dictionary.com은 2017년 올해의 단어로 불법적이거나 의심스러운 행위를 다른 사람과 함께 공모하는 것을 뜻하는 complicit를 선정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원하는 것보다 필요한 것을 주시는 하나님”
2
“지부 통해 회원에게 종합적인 서비스 가능해져”
3
크리스찬저널이 가르쳐 준 질문
4
교리 교육의 회복을 위한 뉴시티 교리문답
5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II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