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한국교계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신앙의식조사' 1차 발표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주관, 2차 발표는 오는 1월 9일에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6  05:0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이성구 목사)가 지난 12월 28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신앙의식조사 1차 발표회’ 를 열었다.

이번 1차 발표에 이어 2018년 1월 9일(화) 오후 2시30분부터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에서 2차 한국교회 목회자 의식조사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개신교 인구 줄고 신앙의 정도도 퇴보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신교인은 2012년 22.5%에서 2017년엔 20.3%로 떨어졌다. 어떤 종교로 개종할 것인가에 대해서 천주교 43.9%, 개신교 25%, 불교 24.5%로 나타났고, 구원에 대한 확신은 개신교인(66.3%)보다 천주교인(68.8%)이 더 많았다.

신앙의 정도에서는 기독교 입문층이 39%로 이전 조사의 24.6%보다 높게 나왔지만, 이전 조사에 비해 그리스도 인지층은 24.4%에서 17.6%, 그리스도 친밀층은 36%에서 20.3%로 감소해, 신앙의 수준이 이전보다 퇴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스도 중심층은 14%에 그쳤다.

교회 출석률 줄고 가나안 성도 늘어

출석률에서는 개신교가 다른 종교에 비해 높게 나타났지만, 1998년 88.3%, 2004년 88.4%, 2012년 89.5%에 비해 2017년 조사에서는 76.7%로 현저하게 줄었다.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44.1%가 얽매이기 싫어서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목회자에 대한 실망이 14.4%, 교인에 대한 실망이 11.2% 순으로 나타났다.

담임목사에 대한 만족도도 1998년에는 83.7%, 2004년 80.6%, 2012년 82.3%였는데, 2017년 조사에서는 69.6%로 대폭 낮아졌다.

신앙 성장의 도움을 어디서 받았는가 하는 질문에는 목사님 설교가 이전 조사 63.3%에서 42.7%로 줄었고, 가족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9.2%에서 16.1%로 상승해 가정에서의 신앙 교육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되었다.

신앙과 일상생활의 일치 정도는 1998년 64.7%에서 2017 48.2%로 감소해 일상 속에서 신앙의 신념을 실현하는 것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목협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지난 20년간 개신교인의 교회 생활 및 신앙의식 변화 추이를 파악해, 한국 개신교의 변화를 예측하고 목회 방향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원하는 것보다 필요한 것을 주시는 하나님”
2
“지부 통해 회원에게 종합적인 서비스 가능해져”
3
크리스찬저널이 가르쳐 준 질문
4
교리 교육의 회복을 위한 뉴시티 교리문답
5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II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