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선교·목회 > 현장의 소리
통일기도는 우리를 향한 주님의 거룩한 눈물
박상원 목사  |  기드온동족선교 대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7  07:48: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 270만 명의 동독인들이 자유를 찾아 서쪽으로 이동했다. 1954년 수많은 인파가 구름처럼 서쪽으로 이동하는데, 정반대인 동쪽으로 떠나가는 한 가족이 있었다. 서독 출신의 ‘호르스트 카스너’  목사 가족이었다.

수많은 목회자가 동독에서 계속 넘어오기 때문에 서독에는 목회자가 넘쳐나고 있지만, 동독에는 목회자 기근이 들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것이다.  당시 그에게는 함부르크에서 낳은 지 겨우 6 주 된 신생아가 있었다.  이 신생아를 데리고 머나 먼 동쪽으로, 정해 놓은 거처나 교회가 없는 곳을 향해 간다는 것은 누가 보기에도 무리한 일이었다.

하지만 '하나님 앞에 바른 삶'을 고민하던 그는 기도 끝에 결단을 내렸다. 안락한 생활을 포기하고, 교회 없는 공산 치하로 들어 가기로 마음 먹었다. 그러나 ‘카스너’ 목사는 이러한 역경의 인생을 사는 것이 하나님 앞에 합당하다고 여기고,  예수 그리스도처럼 더 낮은 곳을 향해 죽음까지 내려가는 그 길, 고난의 길, 십자가의 길을 선택했다.

그런데 놀라운 역사가 펼쳐졌다.  당시 아버지의 품에 안겨 공산 치하 동독으로 갔던 목회자의 딸은 아버지의 엄격하고, 철저한 신앙에 의한 양육을 받으며 성장했다. 당대의 가치나 풍조에 흔들리지 않고 주님의 뜻대로 살겠노라고 시대를 역행했던 그 목회자의 딸이, 지금 통일 독일을 이끌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이다.

이렇듯 한 시대의 사명은 하나님의 특별한 경륜에 의한 양육되고 하나님의 길과 방법을 따르는 사람들에 의해 완성된다. 우리의 통일도 하나님의 방법과 길을 보여줄 사람들의 수가 충족될 때 가능해지리라 믿는다. 그리고 통일을 이룩할 사람들이 해야 할 최우선의 일은 바로 기도이다.

2년6개월 9일간의 고통스러운 억류 기간을 뒤로하고 임현수 목사님이 석방되었다. 임 목사님은 쉬지 않고 석방과 고통의 경감을 위해 하나님께 기도했다고 증언했다. 그뿐 아니라 임 목사님은 집으로 돌아가 전 세계의 수많은 성도들이 보내온 격려 편지와 수백 통의 기도 사연들을 보고, "말할 수 없는 감동과 기도의 능력을 크게 느꼈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과 주님의 방법에 근거하여 2013년 5월부터 워싱턴 주의 교회들과 성도들이  일년에 네 번 순회/연합하여 통일을 위해, 임 목사님의 석방을 위해 기도했는데, 이제 임 목사님이 그간의 경험을 증언하고, 서북미 디아스포라와 교회들의 통일 사명을 함께 나눌 수 있게 되었다.

하나님께서는 통일을 주시기 전에 먼저 통일을 믿고 기도하는 사람들을 만나길 원하신다. 통일을 기도하는 사람들은 동족의 아픔을 자신의 아픔으로 느낀다. 우리들이 교만하여 통일을 기도하지 않는 죄와 통일을 위해 연합하지 못하는 죄로, 북한 주민들이 지금까지 겪고 있는 아픔과 고난이 곧 나를 위한 주님의 거룩한 눈물과 상처임을 알기 때문이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렘 33:3).

For United Korea,

박상원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리브가의 하나님 (창세기 24:1-67)
2
라피엣 한인 침례교회 담임목사 청빙
3
더글라스 고교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
4
20세기 복음 전도자 빌리 그래함 목사 별세
5
안디옥교회 EM 목회자 청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