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Z 세대 무신론자, 종교 없는 성인보다 두 배 많아바나 리서치, 청소년 세대의 신앙, 진리, 교회에 관한 의견을 담은 보고서 발표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6  02:56: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치, 신앙, 태도 및 행동과 연관된 문화적 동향을 연구하는 설문조사기관인 바나 리서치가 Impact 360 Institute와 공동으로 Z 세대에 관한 새로운 보고서를 1월 24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청소년들의 신앙과 진리, 교회에 관한 생각을 담고 있다.

미국에서 기독교의 영향력이 약화되고 있는 현상은 이제 그다지 놀랍지 않다. 교회 출석, 교회 소속, 신앙, 기도, 성경 읽기의 비율은 수십 년 동안 감소되어 왔다. 미국인들의 신앙은 탈 기독교적이 되어 가고, 종교적 정체성 역시 변화하고 있다.

1999년~2015년 사이에 태어난 Z 세대는 진짜 ‘탈기독교(post-Christian)’ 세대이다. 다른 세대들에 비해 Z 세대가 더 많이 종교인임을 내세우지 않는다. 그들도 영적인 무언가에 빠질지 모르지만, 성경과 기독교에 대한 기본 교육을 다수가 받았던 이전 세대와는 시작점부터가 다르다.

Z 세대에게 “무신론자”는 나쁜 말이 아니다. 무신론자 청소년 인구는 무신론자 성인 인구의 두 배가 넘는다(13% vs 전체 성인의 6%). 반면에 자신을 기독교인이라 말하는 이들은 세대가 바뀔 때마다 줄어들었다. 부머 세대의 3/4은 개신교인이거나 가톨릭(75%)인 반면, 13~18세 청소년의 59%만 기독교 신자이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급감 현상이 일어났을까? 바나 리서치는 비기독교인들에게 믿음을 가로막는 장벽들이 무엇인지 질문했다. Z 세대 비기독교인들은 이전 세대들과 비슷한 대답도 했지만 다른 부분도 있었다. 이전 세대보다 더 많은 청소년과 젊은이들이 악과 고통의 문제가 걸림돌이라 말했다.

흥미롭게도, 기독교인들의 위선이 걸림돌이라 말하는 Z 세대 비기독교인들은 성인 비기독교인들보다 비교적 적었으며, 개인적으로 다른 기독교인이나 교회로 인해 좋지 않은 경험들을 가지고 있다는 응답자들 수는 세대마다 엇비슷했다. “종교인들은 남에 대한 판단을 잘 한다”는 언술에 동의한 이들은 Z 세대보다 성인들이 더 많았다(17% vs 24%). 현재의 정치적 이슈인 LGBTQ의 권리, 가난과 이민 정책 등이 이들의 생각에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Z 세대의 37%는 하나님의 실존을 확실히 안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믿는다(전체 성인의 경우 32%) 하나님의 실존을 알 수 있다고 믿는 청소년들 가운데, 그것이 참이라고 매우 확신하는 청소년은 성인보다 적다(54% vs 64%). 다수 청소년들에게 진리는 상대적이고 알 수 없는 것이다.

이들의 신뢰 결여는 상대주의를 수용하는 현대 문화와 궤를 같이 한다. 청소년의 58%와 전체 성인의 62%는 “많은 종교들이 영생으로 인도할 수 있다; 유일한 참 종교는 없다”는 언술에 동의했다. Z 세대들은 다른 누군가에게 참인 것이 “내게는 참이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한 사람은 다수가 진지하게 믿는 무언가에 대해 틀릴 수 있다”는 언술에 동의하는 청소년들(66%)은 성인들(특히 부머 세대 85%)보다 적은 편이었다. 이 언술에 동의하지 않는 소수의 청소년들은 무언가에 대한 성실한 믿음이 그 무언가를 진리로 만든다고 생각한다.

청소년의 절반과 밀레니얼 세대의 46%는 “나의 믿음을 지지해 줄 사실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Z 세대의 28%와 밀레니얼 세대의 25%, 그보다 많은 X 세대(36%)와 부머 세대(45%)가 과학과 종교는 상호 보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교회에 출석하는 Z 세대 가운데 교회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인 이들이 더 많다. 교회에 출석하는 청소년들의 82%는 교회가 “의미 있는 삶을 살기 위한 해답을 발견할 수 있는 장소”라는 언술에 동의했다. 82%는 “내 인생에 맞춤하다,” 77%는 “교회 안에서 나 자신이 될 수 있다,” 63%는 “교회 신자들이 다른 종교를 가진 이들에게 관용적이다”라는 언술에 동의했다.

반면 교회에 출석하는 청소년들 가운데 49%는 “교회가 세계에 관해 과학이 알려 주는 많은 것들을 거부하는 것 같다,” 38%는 “교회가 청소년들을 과잉보호한다,” 36%는 “교회 신자들이 위선적이다,” 27%는 “교회는 의문을 표하기에 안전한 장소가 아니다,” 24%는 ”그들이 받는 교육이 여트막하다”라는 언술에 동의했다.

청소년 세대의 27%는 교회 가는 일이 “전혀” 중요하지 않다 했고, 27%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했으며, 20%만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왜 교회가 덜 중요한가? 기독교인들과 비기독교인들은 서로 다른 이유를 가지고 있다. Z 세대의 48%, 교회 출석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자칭 기독교인들 가운데 61%와 비기독교인의 43%는 “다른 곳에서 신을 찾는다”라는 언술에 동의했다. 비기독교인의 64%, 교회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기독교인의 46%, 청소년의 59%는 교회가 “개인적으로 자신에게 맞춤하지 않다“는 언술에 동의했다. 비기독교인의 대답은 이해가 가지만 기독교인들의 이런 응답은 어떤 교회들이 신앙 성장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것이다.

바나 리서치는 2016년 11월 4~16일에는 1,490명의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2017년 7월 7~18일에는 507명의 미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두 번 실시했다. 미국 성인 1,517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는 2016년 11월 4~16일에 실시되었다. Z 세대는 1999~2015년, 밀레니얼 세대는 1984~1998년, X 세대는 1965~1983년, 부머 세대는 1946~1964년, 연장자는 1946년 이전에 출생한 이들을 가리킨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성인 다섯 명 중 한 명 종종 외로움 느껴
2
분별의 권위
3
고난과 말씀
4
소년과 촛불
5
땅끝까지 선물 담은 슈박스를 보내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