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갤럽, 미국 성인의 4.5% LGBT 정체성 드러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9  06:06: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갤럽의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4.5%가 자신을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로 여긴다. 미국 성인 1천1백만여 명을 대상으로 추산한 것으로, 2016년의 4.1%, LGBT 정체성을 처음 추적했던 2012년의 3.5%보다 늘어난 숫자이다. 갤럽의 연구 보고에 의하면, 이러한 증가는 1980년부터 1999년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에서 비롯된 것이다. 2012년 이들의 5.8%가 “당신은 개인적으로 LGBT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2017년에는 8.2%로 증가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X 세대(1965년부터 1979년까지 출생)의 3.5%, 베이비 부머 세대(1946년부터 1964년까지 출생)의 2.4%, 1946년 이전에 출생한 전통주의자들의 1.4%가 자신을 LGBT로 규정했다.

LGBT 통계전문가이며 UCLA 법대의 윌리엄스 연구소 전 디렉터인 개리 게이츠는 밀레니얼 세대의 비율이 높은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면서, “이들은 LGBT 정체성을 편안한 마음으로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서 게이츠는 “지난 10년 간 LGBT 인구에 대한 사회적 수용이 늘어나면서 그러한 변화들이 젊은이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이전 세대와는 달리 오늘의 젊은이들은 LGBT 친화적인 친구와 사회적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7년 NBC 뉴스/월 스트리트 저널 설문조사에 따르면, 18~34세 응답자의 75%는 동성결혼을 지지했다. 이에 비해 65세 이상은 42%가 지지했다.

최신 조사에서 갤럽은 LGBT 인구의 증가에 여성이 기여한 사실을 발견했다. 2012년과 2017년 사이에, 스스로 LGBT라고 정체성을 드러낸 여성이 3.5%에서 5.1%로 증가했다. 남성의 경우는 3.4%에서 3.9%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 해 가을의 NBC뉴스/월 스트리트 저널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 전체 응답자의 60%가 동성결혼을 지지했다. 2013년에는 53%, 2015년에는 59%가 지지했다. 33%는 반대 의사를 표명했고,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실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2
소비주의에서 벗어나는 길
3
간 질환 환우 위해 연구하는 전문의!
4
옳고 그름
5
허라케인 마이클 미국 6개 주 휩쓸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