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CA 동성애법, 목사 발언까지 제한할 수 있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7  06:30: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성애자에 대한, 소위 “대화 치료”를 금지한 캘리포니아 법이 종교의 자유에 악영향을 미치고 컨퍼런스와 설교에서 목사들의 발언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법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

지난 4월, 캘리포니아 주 하원에서 통과된 AB 2943이 올여름이 가기 전 주 상원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크리스천 뉴스 헤드라인이 7월 3일 보도했다. 이 법은 상담자들에 의한 “성적 지향 변화 노력”의 광고나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심지어 성인이 상담료를 지불하길 원해도 안 된다. 이 법안은 “성적 지향 변화 노력”을 “개인의 성적 지향을 바꾸려고 하는 모든 업무"들로 규정하고 있다. 종교의 자유를 변호해온 지유수호연합(ADF)은 이 법의 파장이 크다는 것을 잘 모르고들 있다고 경고한다.

“이 법이 금지하는 노력들에는 행동 및 성 표현의 변화 혹은 동성의 개인에 대한 성적인 느낌, 끌리는 느낌을 제거하거나 완화시키는 노력들도 포함된다.”고 ADF는 말한다. 또한 ADF 메모에선 다음의 사례들이 이 법이 의미하는 바라고 말했다.

* “행사의 연사로 초빙되어 사례비를 받은 목사는 사회적인 토픽을 다루면서 동성애 욕구 혹은 잘못된 성을 가지고 태어났다는 느낌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격려할 수 없다.”

* “인가된 상담자는 여자친구에게서 원치 않는 유혹을 받고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을 느껴, 그런 감정을 극복하고 싶어하는 세 아이의 엄마를 도울 수 없다.”

* “전도자는 동성애를 피하라고 참가자들을 독려할 경우 성적 순결 유지에 관한 컨퍼런스를 개최할 수 없다.”

* “서점(아마존 포함)은 성 정체성 이데올로기에 도전하고 이러한 신념들은 사회적으로 거부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많은 도서들을 팔 수 없다.”

ADF의 매트 샤프 변호사는 이 법은 목회자들이 교회에서 하는 말까지 금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목사가 회중에게 교회 서점에 들러 성 이슈에 도움 되는 책을 사라고 권면해도 이 법을 위반하는 일이 될 수 있다. 성경도 포함될지 모른다. 성경은 성적 순결의 중요성과 결혼은 남자와 여자의 결합임을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샤프는 말했다.

이 법의 후원자들은 LGBT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말한다. 동성애자인 에만 로우 민주당 주의원은 “이 법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 LGBT들에게도 아무 문제 없다”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전했다.

한편 다른 주민들은 이 법이 상담 받길 원하는 사람에 대한 상담 서비스까지 금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동성애자였다가 이성애자로 전환한 이들은 6월에 이 법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고 지역 신문은 전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성인 다섯 명 중 한 명 종종 외로움 느껴
2
분별의 권위
3
고난과 말씀
4
소년과 촛불
5
땅끝까지 선물 담은 슈박스를 보내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