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미주교계
“CMM은 크리스천에게 꼭 필요한 의료비 대책”그레이스 정 부장 (기독의료상조회 남부지부)
이효정 기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4  00:34: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기독의료상조회 (이하 CMM) 남부지부를 맡고 있는 그레이스 정 부장입니다. 아르헨티나 선교사로 사역하시던 시아버님께서 미국에서 목회하게 되셔서 1988년 온 가족이 함께 아르헨티나에서 LA로 왔습니다. 텍사스 댈러스에는 1998년에 이주해서 장례 사역을 시작했고, 2010년부터 장례사역자인 남편(정 헌 안수집사)과 함께 CMM의 남부지부를 맡아서 운영해 왔습니다. 남부지부는 텍사스, 아칸소, 오클라호마, 캔자스, 루이지애나, 뉴멕시코, 미시시피 주의 회원들을 섬기고 있습니다.

의료비 나눔 사역을 같이하게 된 이유가 있나요?

저와 남편은 댈러스 지역에서 오랫동안 장례 사역을 했습니다. 장례는 이 땅에서 우리가 입고 산 육신의 마지막 처리 절차입니다. 장례 관련한 일들을 사업이라기보다 섬기는 마음으로 했습니다. 천국을 향해 떠나는 크리스천들의 이 땅에서의 마지막 절차를 도와드리고, 죽음을 앞둔 비신자들에게 복음을 전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저희는 이것을 사역이라고 생각하고 해왔습니다. 저희가 장례 사역을 하다 보니 사람을 많이 만났는데, 많은 분이 미국의 엄청난 의료비와 비싼 의료보험료 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장례는 돌아가신 이후에 도와드리는 것이고, 살아 계시는 동안 의료비 걱정을 덜어드릴 저렴한 의료보험을 찾다가 기독의료상조회를 알게 되었습니다. 의료보험은 아니지만 크리스천들이 어려울 때 서로 돕는다는 취지가 좋고 회비도 저렴해서 크리스천들에게 꼭 필요한 의료비 대책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저희가 만나는 많은 분에게 의료비 나눔 사역을 알려드리고 싶어 기독의료상조회의 남부지부를 맡게 되었습니다.

회원들이 기독의료상조회에 대해 어떤 것을 가장 궁금해하시나요?

회원 가입 상담 시 가장 궁금해하고 걱정하시는 부분은 정말로 의료비가 지원되냐는 것입니다. 회비가 의료보험에 비해 많이 저렴하다 보니 그런 생각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CMM은 오바마케어 법에서 벌금면제 기관으로 선정되었을 만큼 신뢰를 얻고 있는 기관이라고 설명해 드립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제게 직접 경험이 있어 분명하게 설명해 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미국과 한국에서 2차례 수술을 했고 모든 의료비를 지원받았기 때문에 상담할 때 구체적으로 안내해 드리고 있습니다.

본인이 직접 혜택을 받았다고 하셨는데 어떤 상황이었나요?

저는 골드플러스 회원이었는데 매년 500불의 건강검진비가 지원되기 때문에 한국에 갔을 때 건강검진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검사 결과 담낭결석이라고 빨리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해서 미국에 돌아오자마자 담낭 제거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때 병원비를 CMM에서 모두 지원받았지요. 수술 당시 보험이 없다고 하니, 병원에서 40% 정도 의료비를 할인해 줘서 본인부담금도 다 커버되었습니다. 그리고 2년 후 치질 때문에 고생하다가 미국에서는 수술비가 너무 비싸서 한국에서 가서 수술을 받았는데, 이 때도 수술비를 모두 CMM으로부터 지원받았습니다. 제가 직접 경험을 해보니 병원에서 어떻게 의료비 할인을 받으면 되는지, CMM의 의료비 지원 절차는 어떻게 되는지 잘 알게 되었습니다. 제 수술 경험 덕분에 회원들에게 구체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어 참 감사합니다.

병원에서 의료비 할인을 받기가 어렵지 않나요?

병원에서는 의료보험사에 청구하는 의료비와 보험이 없는 개인에게 청구하는 의료비가 다릅니다. 보험이 없다고 말씀하시면 병원에서는 할인 된 금액을 알려 줍니다. 그뿐만 아니라 병원에 세금보고서를 제출하면 소득에 따라 얼마든지 더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할인 받은 의료비는 본인 부담금으로 충당되기 때문에 회원님께 도움이 됩니다. CMM이 그동안 회비 인상 없이 의료비 나눔을 할 수 있었던 것도 회원들께서 적극적으로 의료비 할인을 받아서 기금을 절약했기 때문입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회원 지원 사례는 어떤 것인가요?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이민 오신 한국분이 계셨습니다. 미국에 오자마자 광고를 보고 오셔서 CMM의 골드플러스 회원으로 가입했는데 회원 가입 다음 날 아이가 다쳐서 응급실을 가게 되었습니다. 원래 의료비를 지원받으려면 가입 후 90일의 대기기간이 있지만 갑작스러운 사고에 대해서는 $10,000까지 지원해 드리기 때문에 치료비를 모두 지원받으셨습니다. 그 회원은 아이가 다쳤는데도 CMM을 통해 미리 준비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간증하셨는데 이런 분들을 보면 보람을 느낍니다.

앞으로 의료보험 미가입 벌금이 없어지는데 CMM에 꼭 가입해야 하는 이유가 있나요?

미국과 같이 병원비가 비싼 나라에서 의료비 대책 없이 지내는 것은 정말 불안합니다. 작은 의료비들은 감당할 수 있지만 수술, 입원과 같은 큰 의료비는 감당하기 어렵죠. 의료비 때문에 경제적으로 위기가 올 수도 있기 때문에 의료비 대책을 반드시 세워 놓아야 합니다. 벌금과 관계없이 CMM은 의료비 대책을 위해 꼭 필요합니다.

남부지부에서 회원들에게 드릴 수 있는 특별한 서비스가 있나요?

이 지역 병원에서 위장, 대장 내시경을 포함한 종합 건강검진을 할인된 가격에 받을 수 있도록 연결해 드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장례 사역과 관련하여 다양한 혜택을 드리고 있습니다. 저희는 지역적인 특성을 잘 알기때문에 의료 서비스 관련 구체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성인 다섯 명 중 한 명 종종 외로움 느껴
2
분별의 권위
3
고난과 말씀
4
소년과 촛불
5
땅끝까지 선물 담은 슈박스를 보내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