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 포토뉴스
중앙아메리카 난민의 긴 여정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4  00:36: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0월 22일, 멕시코의 타파출라. 중앙 아메리카 난민들이 고속도로를 달리는 트럭을 얻어타고 있다.(본지-로이터 게재 특약)

'캐러밴'으로 불리는 중앙 아메리카 난민들은 160명의 온두라스 주민으로 시작해 과테말라와 엘살바도르 난민까지 합류하면서 7천 명을 넘어섰다. 이들은 과테말라를 지나 멕시코 국경까지 험난한 여정을 계속해 왔다.

이들의 희망은 미국이나 멕시코에서 합법적인 이민자로 정착하거나 난민 지위를 얻는 것이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행렬에 테러범들이 섞여 있다."면서, "병력을 동원해서라도 국경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옛날 사막을 오가던 상인들을 뜻하던 '캐러밴'이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는 난민들을 일컫는 용어가 되었다. 이들은 고국의 극심한 가난과 폭력, 범죄를 피해 난민이 되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성인 다섯 명 중 한 명 종종 외로움 느껴
2
분별의 권위
3
고난과 말씀
4
소년과 촛불
5
땅끝까지 선물 담은 슈박스를 보내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