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미국 성인 다섯 명 중 한 명 종종 외로움 느껴바나 리서치, 미국 성인 다수 종교, 인종 , 정치적 견해가 비슷한 친구 가지고 있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0  02:01: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 초 미국의 의료보험회사 시그나는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외로움과 소외감, 잊힌 느낌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기관인 바나 리서치 역시 수년 간 우정의 역할, 그리고 어떻게 친구를 사귀고 누구를 친구라고 하는지에 대한 조사를 해왔다. 지난 10월 말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 성인 대다수는 2~5명의 친구들을 가지고 있지만(62%), 5명 중 1명은 종종 외로움을 느낀다. 외로움을 더 많이 느끼는 이들은 독신(24%, 기혼은 13%), 남성(22%, 여성은 15%), 청년(밀레니얼 세대 25%, X-세대 24%, 베이비부머 13%, 연장자 6%) 그리고 수입이 적은 사람들(27%, 상류층 13%)이다.

일하지 않거나 원격 근무를 하는 이들은 친구를 많이 사귀지 못하는 반면, 미국 성인의 42%는 일터에서 친구를 만난다. 그 외에 미국 성인들은 다른 친구들을 통해 가장 친한 친구들을 만나게 되거나(35%) 이웃들 중에서 친구를 만난다(29%).

이웃(주로 쉽게 걸을 수 있는 거리의 이웃)과의 소통의 경우, 37%는 소통은 거의 하지 않고 가볍게 인사만 하고, 25%는 이웃 중에서 한 명 혹은 두 명과 친구가 된다. 24%는 이웃과 식사를 하고, 23%는 생일이나 명절을 함께 축하하고 22%는 이웃 행사에 참가한다.

사람들은 자신과 비슷한 이들에게 매력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 현재 사귀고 있는 친구들이 자신과 닮았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질문한 결과, 다수는 대체로 유사성을 선택했다. 종교(같은 종교 63% vs 다른 종교 37%), 인종 및 민족(74% vs 26%), 수입(56% vs 44%), 교육 정도(63% s 37%), 사회적 지위(70% vs 30%), 정치적 견해(62% vs 38%)와 인생 단계(69% vs 31%)는 비슷한 친구 선택의 주요인들이다. 특히 복음주의자들의 91%는 종교, 88%는 인종, 86%는 정치적 견해가 비슷하다고 답했다.

그런데 청소년들은 다름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 청소년의 81%는 자신의 정체성의 중요한 부분에서 다르거나 이해되지 않는 이들과도 자주 소통을 한다고 답했다. Z 세대는 미국 역사상 가장 다양한 세대이다. 이들 중 63%는 자신과 다른 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12%만이 그렇지 않다고 답한다. 56%는 자신과 다른 이들과 함께해도 편안하다고 답했으며, 31%는 친구들 대부분과 같은 종교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청소년의 76%는 “내 친구들이 가족보다 중요하게 느껴진다.”는 언술에 동의했다.

13~19세 청소년들의 86%는 교실에서 친구들을 사귀었다고 말한다. 31%는 과외활동에서, 25%는 운동 팀에서, 20%는 교회에서, 24%는 이웃에서 친구를 사귀었다고 말한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크리스천 청소년의 경우 76%가 교실에서, 66%는 교회에서 친구를 사귄다고 말한다.

이성 친구에 대한 질문에 성인 응답자의 대부분은 이성과도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으며, 25%는 1명의 이성 친구가 있다고 응답했다.

지난 3개월 간 외로움이나 소외감을 얼마나 자주 느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성인의 14%, 목회자의 14%는 자주, 전체 성인의 25%와 목회자의 38%는 가끔 느낀다고 응답했으며, 거의 혹은 전혀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이들은 전체 성인의 61%, 목회자의 48%였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떠나고 싶은 교회
2
말의 품격
3
조지 H. W. 부시 대통령의 장례식
4
예성, 제10차 교회와 사회복지 컨설팅 세미나
5
"바르게 살아야겠다, 바르게 선교해야겠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