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국가청렴도 한국 45위, 북한 176위1월 29일, 국제투명성기구(TI) 「2018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31  05:3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자료 출처 - Transparency International

지난 1월 29일, 국제투명성기구(Transparency International, TI)가 「2018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orruption Perceptions Index, CPI)」를 발표했다. 1993년에 창립된 TI는 부패 없는 세상을 지향하며, 정부, 기업, 시민단체, 시민들과 함께 권력 남용이나 뇌물 수수, 비밀 거래 방지 활동을 벌이면서, 해마다 국가별 부패인식지수를 발표해 왔다.

전 세계 180개국을 대상으로 0부터 100까지 투명성의 등급을 매긴 결과, 2018년 한 해 동안 180개국 중 2/3는 부패인식지수(Corruption Perceptions Index, CPI)가 50 이하였으며, 43개국은 평균 점수를 얻었다. 대부분의 국가들이 부패 근절에 실패해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2018 국가별 부패인식지수」에 따르면, 한국은 57점으로 45위, 북한은 14점으로 예멘과 함께 176위에 머물렀다. 미국은 22위(71점), 프랑스는 21위(72점), 독일과 영국은 11위(80점), 일본은 18위(73점), 중국은 87위(39점)였다.

최하위(180위)는 10점을 받은 소말리아였고, 시리아와 남수단이 13점으로 178위였다.

높은 점수를 받은 국가들은 덴마크(88점, 1위), 뉴질랜드(87점, 2위)였고, 85점을 받은 공동 3위 국가들은 핀란드, 싱가포르, 스웨덴과 스위스였으며, 노르웨이(84점, 7위), 네덜란드(82점, 8위), 캐나다(81점 9위), 룩셈부르크(81점 9위)가 그 뒤를 이었다.

알레한드로 살라스(Alejandro Salas) 아태지역 담당 국장은 자유아시아방송을 통해 “북한의 제도가 민주주의는 아니지만, 일부 권력층의 독재로 안정되어 있음에도 공공 부문의 부패가 만연해 있다. 북한의 공공자원은 극소수 권력층의 배를 불리고 무기를 구매하는 데 사용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19년 미국 최고의 포스트 크리스천 시티
2
영적 침체의 원인
3
제2회 설교 클리닉 개최
4
UICC 암센터, KACC와 함께 AACI 설명회 개최
5
한국기독교교양학회 창립총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