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오피니언 | 금주의 기도
온 정성 다하겠습니다
박도원 목사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0  00:37: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인이여 금년에도 그대로 두소서
내가 두루 파고 거름을 주리니(눅 13:8)

지난날을 돌아보면
은혜로 맡기신 사역에 충성을 다하지 못해
물러서야 함이 마땅하오나
다시 주신 금년에는 온 정성 다하겠습니다.

허락하신 경작지를
두루 파고 거름 주며 힘써 일을 하겠사오니
금년에도 선한 열매를 맺지 못하거든
그때 가서 심판을 하옵소서.

회고해 보면
지난 날 맡기신 일에 후회도 많고 부끄러움도 많지만
그때는 그것이 최선인 양
육신이 편한 대로 주의 명을 거스르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오래오래 참으심이여
지난 추수 때 열매를 구하러 오셨을 때
땅만 버리고 잎만 무성했기에 찍어 버리겠다고 하셨으나
금년 한 해 용납하시면 온 정성 다하겠나이다.

나의 불법을 용서하옵고
나의 죄를 감추소서.
주께서 그 죄를 인정하지 아니하시면
내가 주님의 청지기로 거듭나게 되리이다.

비록 낙망하며 때늦은 시간에 뉘우치오나
마음과 영혼에 새 힘을 얻게 하옵고
주께서 공급해 주시는 힘으로
오늘도 주의 맡기신 사역에 온갖 정성 다 쏟게 하옵소서.

아멘

박도원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영적 성숙과 용기
2
고난과 부활
3
십자가를 질 수 있나?
4
뉴질랜드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
5
여우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