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가장 행복하고 건강한 주, 하와이미국 설문조사기관 갤럽, 50개 주의 "갤럽 전국 웰빙 지수" 발표해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2  04:3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월 27일, 미국의 설문조사기관 갤럽이 발표한 50개 주의 「갤럽 전국 건강 및 웰빙 지수(Gallup National Health and Well-Being Index)」보고서에서 하와이 주가 1위를 차지했다. 2008년부터 순위를 매겨온 이래, 8번 1위에 올랐다.

갤럽은 50개 주의 미국 성인 115,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육체적 건강, 직업, 인간관계, 재정과 지역사회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을 점수로 환산해 순위를 매겼다. 11년 연속 10위권 내에 들어간 주는 하와이와 콜로라도였다.

가장 행복한 주 톱 5는 하와이(64.6), 와이오밍(64.2), 알래스카(63.9), 몬태나(63.5), 유타(63.4) 주였다. 6~10위는 콜로라도, 버몬트, 델라웨어, 사우스다코타, 노스다코타였다.

따뜻한 날씨와 아름다운 풍광 때문이 아니라면서, 댄 위터스 연구 디렉터는 그러한 자연적 요인들과 전체적인 웰빙 간에 연관성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하와이 주민들의 육체적인 웰빙은 “아주 좋다.” 그들은 살고 있는 지역을 사랑한다. 그러나 하와이 주의 가장 큰 힘은 친구 및 가족과의 강력한 유대를 즐기는 사회적 웰빙, 하고픈 일을 하는 직업적 웰빙, 얼마나 소유하고 있는가보다는 소유 내에서 더 많이 누리는 재정적 웰빙이라고 위터스 디렉터는 설명했다.

가장 행복하지 않은 주 톱 5는 웨스트버지니아(50위), 아칸소, 켄터키, 미시시피, 테네시 주였다.

“웨스트버지니아 주의 경우 비만, 흡연, 우울증과 육체적 고통을 가진 주민의 비율이 50개 주 중에서 가장 높다. 전 주민 중 1/5이 당뇨 증세를 가지고 있다”고 위터스 디렉터는 말했다. “웨스트버지니아 주민들의 운동, 식습관, 음식 소비 모두 전국적으로 가장 좋지 않다. 그들은 웰빙의 차원에서 볼 때 일을 너무 많이 한다.”라고 위터스는 덧붙였다.

갤럽 보고서에 의하면, 전반적으로 2년 연속 미국인들의 사회적 웰빙 지수와 직업적 웰빙 지수가 낮아졌다. “가족과 친구로부터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는다,”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좋다,” “날마다 하는 일을 좋아한다,” “미래에 대해 나를 신나게 만들어 주는 리더가 있다.”와 같은 항목들에 동의한 미국인들이 줄어들었다고 위터스는 말했다.

미국 성인의 18.5%는 어느 시점에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고 보고했으며, 약 13%는 현재 우울증을 앓고 있다면서, 갤럽의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위터스는 말했다.

자료 출처 - 갤럽 웹페이지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영적 성숙과 용기
2
고난과 부활
3
십자가를 질 수 있나?
4
뉴질랜드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
5
여우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