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샌안토니오 시위원회, 칙필에이 공항 입점 금지칙 필에이의 기독교 단체 기부가 동성애자 차별이라는 이유로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8  00:19: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샌 안토니오 시위원회는 6-4의 표결로 '칙필에이' 공항 입점을 금지시켰다. 패스트푸드 기업인 칙필에이가 크리스천 선수 형제회,구세군과 폴 앤더슨 유스 홈에 기부한 것이 차별이라는 LGBTQ 단체의 비난에서 비롯된 표결이라고 지역신문은 보도했다.

로버트 트레비노 샌 안토니오 시위원은 “이번 결정으로 우리 시가 평등과 통합의 챔피언이 되었으며,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를 반대하는 기업은 공공시설에 설 자리가 없다는 것을 재천명했다.”고 말했다.

칙필에이 측은 “결정하기 전에 우리 기업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바로잡을 기회를 가지길 바란다. 우리는 누구나 칙 필 에이에서 환영받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라고 대응했다. 이어서 칙필에이 측은 “사실 우리는 40여 년 동안, 샌 안토니오 시티의 32개 점포를 찾는 모든 사람들을 환영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뉴저지의 라이더 대학은 학생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칙필에이의 캠퍼스 입점을 금지시켰다.

지난 해 11월에는 피츠버그 시 공무원들이 어린이 마라톤의 칙필에이 후원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온라인으로 결의안 지지 서명 캠페인을 벌였다. 위원회는 동성애 가족과 자녀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하게 돠는 것이 반대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3월 27일 칼럼에서, 문화사역자 짐 데니슨 박사는 미국에서 최근에 크리스천들에 대한 차별이 급증하고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군대 앞에서 행진하며 하나님을 찬송해
2
최종 목적지
3
준비하고 드리는 예배에 임하는 은혜
4
‘우수수 빠지는 머리,’ 탈모 증상, 치료 바로 알기
5
페루 국경에서 잠자는 베네수엘라 어린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