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오피니언 > 칼럼 | 소망의샘
공경 받는 부모에베소 5:21-6:4
허영진 목사  |  revhuh@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7  03:23: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이 약속 있는 첫 계명이니 이는 네가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엡 6:2-4).

성경은 행복한 가정을 위한 몇 가지 지침을 제시합니다. 인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인간관계인 부부 관계와 부모 자녀 관계에 대한 교훈입니다. 이번 호에는 특별히 자녀와 하나님께 대한 부모의 책임을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미국에는 아버지날이 있습니다. 아버지날은 1910년 6월 17일에 처음 시작되었고, 1924년 쿨리지 대통령이 6월 셋째 주일을 아버지날로 공포했습니다. 그래서 오늘날 미국 달력에는 반드시 아버지날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아버지를 공경하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은 당연합니다. 영어의 파더(father)는 원 뜻이 “근원”이라고 합니다. 아버지는 나의 능력의 근원이요, 내가 아버지의 능력의 근원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버지로부터 연약함을 이어받을 수도 있습니다.

자녀의 인생에 미치는 부모의 영향을 진지하게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뜻있는 이들은 오늘날 미국의 결혼과 가정이 도덕적 위기에 처해 있다고 우려합니다. 많은 젊은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청소년 문제가 단지 부모의 문제에서 비롯된 결과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본문은 부부에게 주는 교훈(엡 5:21-24), 자녀에게 주는 교훈(엡 6:1-3), 그리고 부모에게 주는 교훈으로 되어 있습니다(엡 6:4).

공경 받는 부모는 하나님의 뜻을 따릅니다(엡 5:21). 부부 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좋은 부부 관계의 본을 보이며 자녀를 양육하여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려야 합니다.

공경 받는 부모는 하나님의 권위에 복종합니다. 아내는 남편의 권위를 존중하고, 남편은 하나님의 권위에 복종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남편에게 가족을 부양할 책임을 맡기셨습니다. 한편 자녀들은 부모의 권위를 인정해야 합니다.

공경 받는 부모는 그만한 자격을 갖추어야 합니다. 무조건 부모를 공경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습니다. 자녀의 공경을 받으려면 자격을 갖춘 부모가 되어야 합니다.

참 복종은 강요로 되는 것이 아니라, 복종 받을 준비가 되었을 때 가능한 것입니다.

공경 받는 부모는 참 사랑을 실천합니다. 젊은 남녀가 서로 매력을 느끼고 결혼에 골인하는 사랑은 낭만적 사랑입니다. 낭만적 사랑도 아름답고 필요하지만, 참 행복을 누리려면 낭만적 사랑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부부는 낭만적 사랑(Romans Love)과 함께 존경의 사랑(Respect Love)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부모는 섬김의 사랑(Help Love), 곧 자신을 주는 사랑을 실천해야 합니다. 배우자와 자녀들을 섬기는 자세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공경 받는 부모는 자녀들을 노엽게 하지 않습니다(엡 6:4). 이 명령은 부모가 자녀들의 교사와 보호자와 본보기로 임명되었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자녀들의 행복과 안녕과 성공에 밑거름이 되고 기둥이 되어야 합니다. 어떤 부모는 자녀들을 염려한 나머지 지나치게 잔소리를 합니다.

물론 자녀들이 원하는 대로 다 해 주라는 뜻은 아닙니다. 간섭하지 말라는 것도 아닙니다. 아이들을 내버려두라는 말이 아니고, 지나치게 부정적인 비판으로 아이들의 영혼이 다치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말입니다. 부모가 자녀에게 치명적 상처를 입히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가족 간에 사랑과 애정과 용서와 친절이 결핍된 불완전하고 부적절한 가정생활이 자녀들을 노엽게 할 수 있습니다. 부모의 위선적이고 거짓된 삶이 자녀들을 노엽게 할 수 있습니다.

자녀들은 제쳐두고 다른 일에만 관심을 쏟음으로 그들을 노엽게 할 수 있습니다. 자녀들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음으로 자녀들을 노엽게 할 수 있습니다. 자녀들에게 부모의 사랑은 곧 TIME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랑하면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자녀의 행위와 동기에 대한 성급하고 잘못된 비평으로 노엽게 할 수 있습니다. 자녀들이 분노와 적의와 자괴감으로 그 영혼을 다치게 하면 안 된다는 말입니다.

공경 받는 부모가 되려면 도움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가정생활이 행복해지도록 돕기를 원하십니다. 매일 가정에서 성경을 읽고 기도해야 합니다. 참된 그리스도인 부모가 되려면 교회로 교회 되게 해야 합니다. 공경 받으려면 공경할 만한 부모가 되어야 합니다.

허영진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기쁨의 이유
2
GA 주지사 낙태금지법안 서명에 배우들 보이콧
3
반이스라엘 중 팔레스타인 청년 살해돼
4
2019년 제4회 선교사 집중훈련
5
“솔로몬 성전의 영광과 그의 타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