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문화 > 생활글 | 시와 수필
나의 글이 누군가에게...
이영  |  일리노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8  00:4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무 말 하지 않아도
그대의 슬픔이 다 비추어지고
나의 아픔이 환히 들여다보여서
함께 웃고 울어줄 수 있는
깨끗하고 투명한
한 조각 거울이었으면 좋겠다.

힘들고 지쳐서 주저앉고 싶을 때
모든 삶을 내려놓고 싶을 때
그대의 휘어진 등을
가만히 다독여 줄 수 있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키 작은 손이었으면 좋겠다.

그대 어둠의 창가에 걸린
우울한 그늘을 걷어내고
창백한 얼굴을 만져줄 수 있는
가슴 한구석을 적셔줄 수 있는
파아란 하늘빛
한 움큼의 햇살이었으면 좋겠다.

홀로 설 수 없는 외로움의 그림자
문득 누군가를 기다리고 싶은 그리움
편안하게 기댈 수 있는
잠시라도 쉬어 갈 수 있는
인생의 쉼표 같은
느린 시간의 간이역이었으면 좋겠다.

이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기쁨의 이유
2
GA 주지사 낙태금지법안 서명에 배우들 보이콧
3
반이스라엘 중 팔레스타인 청년 살해돼
4
2019년 제4회 선교사 집중훈련
5
“솔로몬 성전의 영광과 그의 타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