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문화 > 생활글 | 시와 수필
지금 제일 마음 가는 데
유안진 시인  |  한국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3  06:07: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금 제일 마음 가는 데

주인과 종이 같은 병에 걸렸다. 치료도 못 받은 종이 나았다는 말에, 화가 난 주인이 항의했다. 헌금도 많이 바치고 불우이웃 기부도 많이 했는데 이럴 수가요?

하느님이 물었다
지금 네 마음은 어디 있느냐? 가슴 머리 배꼽... 아니 아픈 허벅지요
그렇지, 제일 아픈 데에 네 마음이 있지

다시 묻는다. 네 자식 중 제일 마음 가는 자식은 누구냐?
그야 속 썩이는 큰놈이지요. 다른 녀석들은 제구실을 하니까요
나도 그렇다. 치료도 못 받는 네 종 아니겠니? (유안진 시인)

어른의 할아버지

보여준 그림을 답지와 바꾸며 선생님이 물었다
병아리의 다리는 몇 개일까요?
1) 하나 2) 둘

2)번요, 유아들은 신이 나서 한 목소리로 대답했는데
한 아이만 당황스러워하다가
선생님과 눈이 마주치자 기어드는 목소리로
1)번요, 했다.

왜 그렇게 생각하지? 선생님이 묻자
병아리 다리가 둘인 건 나도 알아요
근데 아무도 안 골라주니까
1)번이 슬퍼할 것 같아서요 (유안진 시인, 시집 「숙맥노트」 중에서)

유안진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콜로라도 크리스천 제빵사의 세번째 소송
2
한기총 시국선언문을 보며
3
남가주지역 원로목사 초청 대잔치
4
페루 국경에서 잠자는 베네수엘라 어린이
5
믿음과 행함이 하나 된 신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