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문화 > 생활글 | 시와 수필
꽃들은 바쁘다
배미순 시인  |  일리노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23:50: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그가 아프다고, 몹시 아프다고
사람들은 꽃을 보내온다
제 뿌리마저 버리고 얌전히 따라온 꽃들
죽어서도 바쁜 그 꽃들을 보면
마음이 조금은 현란해진다
작은 슬픔 하나가 잽싸게 달려들더니
큰 슬픔은 염치도 없이 와락 안긴다
이 덩치 좀 봐, 떠밀어 낼 힘도 없는데
막무가내로 날 껴안고 있네

그가 아프다고, 오래 아프다고
사람들은 간간히 꽃을 보내온다
마음 구석구석, 집안 구석구석
슬픔의 응어리들 떠메고 사라지려고
사력을 다하는 양이 기특도 하다
종내는 기운 없는 꽃들만 남아
그와 함께 어렴풋이 웃는다(배미순 시인)


* 편집자 주 : 배미순 시인은 197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으며, 「중앙일보」 시카고 중앙문화센터 원장 및 해외문학 편집주간을 역임했다. 지금은 영모사 대표이자 「시카고타임스」 편집장이다. 올해 출간한 시집 『꽃들은 바쁘다』 외의 저서로는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풀씨와 공기돌』, 수필집 『금 밖의 세상 만들기』 등이 있다.

배미순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락포드한인장로교회
2
실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3
옳고 그름
4
허라케인 마이클 미국 6개 주 휩쓸어
5
애틀랜타 시, 해고한 소방서장과 보상 합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