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기사 (전체 3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인생(5)- 평생 위대한 격려자로 산 사람
마더 테레사 수녀는 일평생 인도에서 버려진 이들을 돌보며 위대한 격려자의 삶을 살았고, 서서평 선교사는 일제 강점기인 1912년, 조선 땅에 최초의 간호선교사로 와서 복음을 전했을 뿐 아니라, 버려진 아이들, 여인들, 특히 나환자들을 돌보고, 교육하면
오광복 목사   2017-06-21
[상호존중의 대화]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4) : 독서로 삶을 이루며
장수 시대에 살아남는 법?지금 우리는 백세 장수 시대를 살고 있다. 최근에는 90세가 넘어 별세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 연구 결과는 한국인 남녀의 기대수명이 전 세계 최초로 90세가 넘는 최장수 국가가 될 것을 전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주인돈 신부   2017-06-15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인생(4)- 진정한 위로와 치유 베푼 사람
성경은 인생의 생생한 교훈들이 가득한 보물창고 같습니다. 이 땅에서 가장 향기나고 아름다운 인생을 산, 한 사람을 성경에서 뽑으라 한다면 저는 오늘 나누고자 하는 이 여인을 뽑고 싶습니다. 예수님의 복음이 예루살렘에서 시작하여 땅끝까지 전파되는 것을
오광복 목사   2017-05-16
[상호존중의 대화] 아름다운 튤립이 질문하는 것
시카고의 오월은 튤립과 함께시카고의 오월은 튤립과 함께 온다. 올해엔 튤립이 아름답게 피어 있는 시카고 보타닉 가든을 두 번이나 갈 기회가 있었다. 빨갛고 노오란 튤립, 분홍 튤립, 짙은 보랏빛 튤립, 심지어 검은 튤립까지 색색의 튤립들이 푸르른 녹색
주인돈 신부   2017-05-13
[상호존중의 대화] 조건 없이 베푸는 친절, 하나님께서 갚으신다
조건 없이 베푸는 친절참 맛있는 햄버거를 먹었다. 그것도 감격과 감동, 감사함으로 먹었다. 오랜만에 뻑뻑하지 않고 적당하게 촉촉한 햄버거를 먹었다. 게다가 잘 구어진 양파는 미끄러지듯이 씹히며 입안 가득 단맛을 느끼게 했다. 데스 플레인에 있는 파라다
주인돈 신부   2017-04-18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인생(3)- 국가의 미래를 준비한 사람
역경을 믿음으로 극복한 사람, 믿음과 용서로 가정 천국을 이룬 사람, 하나님께서 함께하심을 인정받은 사람, 비전과 꿈을 믿음으로 성취한 사람, 말씀의 약속을 굳게 믿고 약속의 땅 입성을 준비시킨 사람,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역사하심을 권세자들 앞에서 담
오광복 목사   2017-04-18
[상호존중의 대화] 가장 먼 여행을 계속하면서
개인적인 것이 보편적인 것임을 믿으면서, 지난 호에 이어 두 번째 생일 유감을 나눕니다. 올해는 사제가 된 지 25주년을 맞이하는 해여서 생일 유감은 곧 사제생활 25주년 유감이기도 합니다. 사제서품 기념일 즈음에 제가 무엇을 약속했는지, 사제는 무엇
주인돈 신부   2017-03-21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인생(2)- 거룩한 만남과 결혼을 준비한 사람
창세기는 모든 것의 시작을 분명히 알려 주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 계시의 시작, 우주와 지구와 만물의 시작, 남녀의 만남과 결혼의 시작, 죄와 심판과 죽음의 시작, 구원의 시작, 언어와 나라와 역사의 시작, 예배의 시작, 농업과 기술의 시작,
오광복 목사   2017-03-21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인생(1)- 7가지 빛깔의 향기를 가진 사람
향기나는 인생을 살았던 사람들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무수히 많습니다. 위인전들을 통해서도 각국의 위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존경하는 인물들은 18세기에 노예무역제 폐지를 위해 일생을 헌신했던 영국의 ‘윌리암 윌버포스,’ 19세기
오광복 목사   2017-02-23
[상호존중의 대화] 길고 구불구불한 길
1. 얼마 전에 생일을 맞았다. 오십 중반을 넘어섰다. 생일유감!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함께 나눠 보고자 한다. 개인적인 것이 동시에 보편적인 것임을 믿으면서...2. “그대 집 앞으로 나를 이끄는 / 길고 구불구불한 길
주인돈 신부   2017-02-2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3) : 어린 시절 신앙 교육
어린 시절의 학교 교육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처럼, 어린 시절의 교육과 독서는 인격 및 습관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최근의 연구 결과들도 14~16세 이전의 신앙 교육이 인격 형성에 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보여 준다. 조지 워싱
주인돈 신부   2017-01-18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가정(11)-향기나는 가정의 꽃과 열매들
향기나는 가정의 끝은 어디일까요? 돕는 배필의 사명, 가정의 꿈과 비전, 부부의 성장과 성숙, 행복과 만족 등은 궁극적으로 무엇을 향해야 할까요? 씨에서 태어난 식물들이 물과 태양과 영양분을 공급받고 오랜 시간에 걸쳐 성장해서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 생
오광복 목사   2017-01-12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2) : 멘토를 닮고자
결핍으로부터의 용기 어린 시절에 부모를 잃으면 어떻게 될까? 부모는 자녀에게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교회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당신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친 사람 5명”을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이 부모 중 한 명을 반드시 꼽는다. 남자는
주인돈 신부   2016-12-21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가정(10)-운명을 바꾼 두 여인의 언어 차이
성경에서는 아가서를 제외하고 구체적으로 부부 관계를 언급하는 경우가 드뭅니다. 그러나 이번 호에 나누고자 하는 두 여인의 이야기는 성경에 생생하고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특히 아내들에게 강력하게 말씀하시는 것 아닐까요? 두
오광복 목사   2016-12-21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 운명의 개척자(1)
한 사람의 인생 어떻게 결정되나? 한 사람의 인생은 어떻게 결정되는 것일까? 운명이 인생을 좌우하는가? 아니면 결단과 노력이 인생을 결정짓는가? 인간의 행복(Wellbeing)을 연구조사한 갤럽은 웰빙의 5가지 요소를 언급한다. 그 중 하나가 공동체의
주인돈 신부   2016-11-23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가정(9)-가정천국을 이루는 믿음과 사랑의 행전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조상들의 경우, 행복한 가정보다는 불행하고 비극적인 가정들이 더 많았습니다. 최초의 아담과 하와의 가정에서는 부부가 하나님에 대한 불순종을 선택한 후, 서로 비난하고 지배하려는 성향을 갖게 되었고, 첫 가정의 첫 아들 가인은 동생
오광복 목사   2016-11-19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가정(8) - 가정의 5가지 핵심 기능에 충실한 부부
향기나는 가정은 가정에 대한 분명한 목적과 목표를 가진 부부에 의해 세워집니다. 가정의 목적을 다시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하나님의 형상을 닮아가는 가정, 2) 하나님 형상을 닮은 경건한 자손을 번성케 하는 가정, 3) 사랑의 세상을 만드는
오광복 목사   2016-10-1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의 신앙적 배경(2): 포용적인 성공회 전통
조지 워싱턴의 고조부 로렌스 워싱턴(Lawrence Washington :1602~1653)은 성공회 신부였다. 그는 영국의 청교도 혁명을 피하고 가족의 미래를 위해 식민지 버지니아로 이주했다. 그래서 조지 워싱턴은 성공회 신앙을 실천하는 집안에서 태
주인돈 신부   2016-10-13
[상호존중의 대화] 조지 워싱턴의 신앙적 배경(1): 버지니아 식민지의 성공회
미 식민지의 종교적 상황 “내가 미국에 도착해서 첫 번째로 놀란 것은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종교생활의 영역이었다. 종교 정신과 자유 정신, 두 가지 정신이 긴밀하게 결합하여 함께 나라를 다스려 가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은 알렉시스 토크빌이 그 유명한
주인돈 신부   2016-09-15
[내적 치유와 가족 성장] 향기나는 가정(7) - 흔들리지 않는 가정의 기초와 네 기둥
가정은 하나님의 놀라운 선물입니다. 가정은 부부의 사랑으로 시작되는 행복의 보금자리요 지상낙원입니다. 가정은 외로움을 치유하는 처소요, 서로 사랑하는 장소요, 기쁨과 만족의 샘터요, 힘과 열정의 저수지요, 안식과 휴식의 보금자리요, 고난 많은 인생의
오광복 목사   2016-09-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