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기사 (전체 1,5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희망칼럼] 깨어짐 (1) - 영적 성숙
세계의 문학과 사상에 많은 영향을 끼친 도스토옙스키는 러시아가 낳은 천재적 작가입니다. 그는 가난한 군의관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어렵고 외롭게 자랐습니다. 16세의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폐병으로 여의고, 18세 때 아버지가 농노들에게 살해되었다는 소식
정길영 목사   2017-10-19
[신앙과생활] 힌트
“말세”라는 말은 “세상의 마지막”이라는 뜻입니다. 이 단어는 예수님이 하늘로 승천하신 직후부터 사용되었습니다: “그들에게 일어난 이런 일은 본보기가 되고 또한 말세를 만난 우리를 깨우치기 위하여 기록되었느니라”(고전 10:11).그런데 말세의 기간이
김영하 목사   2017-10-11
[소망의샘] 감사하면 행복합니다
꼭 해야 할 일을 다 하지 못하는 사람은 행복할 수 없습니다. 반드시 지켜야 할 법을 어긴 사람은 수사를 받고 감옥으로 가는 불행을 면치 못합니다. 마땅히 해야 할 건강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사람은 병상에 눕는 불행을 겪게 됩니다.사람이 반드시 하지
허영진 목사   2017-10-10
[조각글] 큰일 낼 사람, 큰일 할 사람
성경에는 똑같은 이름들이 무척 많다. 우선 마리아라는 이름이 몇 명이나 되던가. 모세의 누님 미리암에게서 유래한다는 그 마리아, 예수님의 모친, 막달라 마리아, 마르다의 여동생,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가의 어머니, 바울의 선교 협력자.... 지금
이정근 목사   2017-10-10
[신앙과생활] 눈(eye)
“만일 네 오른 눈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마 5:29). 이 구절의 일차적인 뜻은 죄에 대해서 눈을 뽑아버릴 정도로 단호하라는 뜻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뜻 이면
김영하 목사   2017-09-26
[칼럼] 당신은 어떤 왕입니까?
사람은 누구나 왕이 되려고 합니다. 또는 왕을 요구합니다. 왕이라는 말을 대통령, 리더, 사장이라 바꾸어도 좋습니다. 자기 삶에 대한 셀프 컨트롤파워를 행사할 수 있는, 주도적 인간이 되고 싶어 합니다. 나아가 다른 사람의 삶이나 조직에도 영향력을 끼
곽성환 목사   2017-09-20
[칼럼] 나귀 찾아 나섰다가
기스라는 이름을 가진 농부가 나귀 몇 마리를 잃어 버렸습니다. 아들인 사울에게 나귀를 찾아오라고 일렀습니다. 아들이 하인과 함께 나귀를 찾아 여기저기 헤매고 다녔으나 발자국도 못 찾고 기진맥진 지쳐 버렸습니다.사소한 이 이야기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의 초
허영진 목사   2017-09-20
[칼럼] 병원보다는 치료원이 아닐까
한국 땅에 개신교회 선교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사람들은 언더우드와 아펜셀러였다. 각각 미국 장로교단과 감리교단의 파송을 받았다. 그들은 1885년 4월 부활주일에 같은 배를 타고 인천에 내렸고, 서울 중심부에 선교본부를 마련했다. 선교사이니까 물론 교회
이정근 목사   2017-09-20
[퍼스펙티브] 오늘의 위기를 바라보며
세상이 어지럽다. 곳곳에서 대형 사고가 터지는가 하면, 내일을 예측할 수 없고 인종 멸망을 감행할 만한, 가공할 핵 위협이 지속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물론 이러한 위기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그래서 그런지 요즈음 우리는 위기 앞에 너무도 태평하
박도원 목사   2017-09-20
[금주의 기도] 지금이 재난의 시작입니까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있으리니이 모든 것이 재난의 시작이니라(마태복음 24장 7-8절)민족이 민족을나라가 나라를 대적하고 있는 지금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만연하고 있는 이때가세상 재난의 시작입니까?한반도는
박도원 목사   2017-09-20
[신앙과생활] 지혜
중국 항저우의 인공지능 공학자 “젱 지아지아”는 2016년에 여성형 로봇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잉잉”이라는 이름을 지어 준 후, 그 로봇과 2017년 3월 31일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로봇 “잉잉”은 아름다운 외모 외에 글자와 사진을 구별하고,
김영하 목사   2017-09-01
[오피니언] 기도 4 - 주기도문
20세기 최고의 심리학자는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와 칼 융(Carl Gustav Jung)이라고 합니다. 융은 1961년 6월, 85세로 죽기까지 많은 환자들이 ‘믿음에의 욕구’에 굶주려 병이 났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환자들에게
정길영 목사   2017-08-24
[조각글] 관광 온 걸까, 출장 나온 걸까
인생은 일장춘몽(一場春夢)이라고 한다. 한 마당 봄꿈이란다. 인생은 나그네 길이라고도 한다. 한때 많이 불렸던 유행가이다. ‘어디에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그런 나그네 길이다. 그렇게라도 인생이 무엇인지를 생각하며 산다는 것은 힘찬 박수를 받
이정근 목사   2017-08-19
[소망의샘] 귀향의 계절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일은 당신의 자녀가 집으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그러나 강제로 잡아들이지 않으십니다. 자유의사를 존중하십니다. 어둠을 벗어나 빛으로 가려면 우리가 돌아서야 합니다.톨스토이는 『이반 일리이치의 죽음』이란 소설에서 참 회개가 어떤
허영진 목사   2017-08-19
[소금창고] 감동과 진리
몇년 전 TV에 방영되었던 이야기입니다. 바닷가에 사는 한 부부가 방송국에 사연을 보냈습니다. 새 한 마리가 그의 집을 떠나지 않고 배회할 뿐 아니라, 거실 창문에 날아와 하루종일 부리와 머리로 부딪친다는 것이었습니다. 집 주인은 날마다 같은 일을 반
곽성환 목사   2017-08-19
[금주의 기도] 하늘의 심판을 면하게 하소서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죽일 도구를 또한 예비하심이여그가 만든 화살은 불화살들이로다시편 7:12-13하루하루의 삶이 불안함이여자고 나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어극도로 긴장된 나날을 보내
박도원 목사   2017-08-19
[퍼스펙티브] 우리가 정직을 요구하는 이유
사람들은 누구나 이 세상에 살면서 100% 정직할 수 없다. 우리 모두 정직하게 살고 싶어 하지만 세상에서 그렇게 사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 그렇지만 단체나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나름대로 꼭 지켜야 할 기본 원칙이 있다. 이러한 것마저 지키지
박도원 목사   2017-08-19
[신앙과생활] 마음 나눔
한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어느 가난한 목사님이 지하실에 월세를 내어 교회를 개척했습니다. 그런데 교회당 밖에만 나오면, 예배당 입구 지하 계단에 침이 하얗게 뱉어져 있고, 담배꽁초가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누가 그랬는지 알기 위해 목사님은 몰래 지
김영하 목사   2017-08-15
[신앙과생활] 말씀이 주는 복과 은혜
새해가 되자, 어떤 분이 한 가지 결단을 했습니다. 가능한 한 많은 성경구절을 암송하기로 한 것입니다. 출퇴근길에 성경구절을 외우기 시작했습니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자투리 시간이 생길 때마다 성구를 암송했습니다. 그랬더니, 운전하는데 마음이 조급해지
김영하 목사   2017-07-20
[소망의샘] 그 나라를 향하여
한 상점에 이런 글이 붙어 있었습니다.“본점은 개업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그간 기쁜 일도, 슬픈 일도 있었고, 이익도 보고, 손해도 보았습니다. 강도도 당하고, 사기도 당했습니다. 그래도 사업을 계속합니다.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궁금하니까요.
허영진 목사   2017-07-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