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스트레스, 불안, 분노 느끼는 미국인 증가해날마다 경험하는 긍정적 및 부정적 감정 상태에 대한 「갤럽 2019 감정 보고서」 발표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4  00:22: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미국인의 스트레스, 불안 그리고 분노가 10년 이래 최고점을 찍었다. 경제가 동요하면서 더 많은 미국인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분노하고 두려워했다. 설문조사 전날에 느낀 감정에 대한 질문에 대해, 2018년 미국인 다수(55%)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45%는 더 많이 불안했고, 22%는 분노를 더 많이 느꼈다고 답했다.

4월 25일 발표된 세계의 감정 상태에 대한 갤럽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전 세계의 다수 국가들에 비해 스트레스와 불안을 더 많이 느꼈다. 스트레스의 경우, 143개국 중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전 세계 평균 35%).

그림 출처 -갤럽

불안의 경우, 미국(45%)과 전 세계 평균(39%)의 차이는 6포인트였다.

어제 많은 불안을 경험했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모잠비크(63%)였다. 차드(61%), 베닌(60%), 이란(59%), 포르투갈(59%), 캄보디아(58%), 니제르(58%), 토고(58%), 브라질(57%), 기니(57%), 튀니지(57%)가 그 뒤를 이었다.

분노의 경우, 분노를 느낀 미국인들의 숫자(22%)는 전 세계 평균치였다. 아르메니아(45%)가 최고였고, 이라크(44%), 이란(43%), 팔레스타인 자치구(43%), 모로코(41%), 터키(40%), 니제르(39%), 차드(38%), 리비아(38%), 파키스탄(38%)이 그 뒤를 이었다.

15~49세 미국인들이 연장자들보다 좀 더 많은 스트레스와 불안, 분노를 경험했다. 미국 인구 중 20%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이 스트레스와 불안, 분노를 더 많이 경험했고, 현직 대통령이 하는 일에 동의하지 않는 미국인들이 부정적인 감정을 더 많이 경험했다.

설문조사기관 갤럽은 2018년 143개국의 성인 151,000여 명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날마다 경험하는 긍정적 및 부정적 감정 상태에 대한 「갤럽 2019 감정 보고서」를 발표했다.

긍정적인 감정에 대한 질문에는 "어제 잘 쉬었는가?" "어제 존중받았는가?" "어제 많이 웃었는가?" "어제 재미있는 일을 했는가? "등이 포함되었다. 부정적인 감정에 대한 질문에는 "육체적인 고통, 불안, 슬픔, 스트레스, 분노를 느꼈는가?" 등이 포함되었다.

설문조사 전날 즐거운 일을 많이 경험했다고 대답한 전 세계의 응답자들은 71%였다. 파라과이의 긍정적인 감정 지수가 가장 높았다(85%). 아프가니스탄의 긍정적인 감정 지수는 하락했다(43%)

보고서 표지 사진(사진 출처 - 갤럽)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UICC 암센터, KACC와 함께 AACI 설명회 개최
2
설립 40주년을 맞은 D 교회 성도님께
3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 (1)
4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
5
101. 삶의 우선순위가 잘못되었음을 깨달은 기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