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저널
> 뉴스 > 세계 | 포토뉴스
미 중부와 북동부 폭염으로 6명 사망
크리스찬저널  |  webmaster@kcjlogos.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2  23:46: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6월 19일, 뉴욕. 뉴욕 시티 북부 맨해튼의 워싱턴 하이츠 지역에서 한 소녀가 소화전에서 내뿜는 물로 열기를 식히고 있다.(본지-로이터 게재 특약)

미국을 강타한 폭염으로 6명이 숨지는 등 폭염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미국 중부와 북동부 지역 등지에는 폭염경보와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뉴욕, 워싱턴 등 10 개 도시에선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뉴욕 시는 공공장소 500여 곳에 냉방시설을 갖춘 '쿨링 센터'를 개설, 노약자들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철인 3종 경기 등 주말에 예정됐던 각종 스포츠들은 모두 취소되었다.

이번 폭염은 2012년 이후 최고의 더위로 평가되고 있다. 7월 초에는 알래스카가 화씨 90도까지 치솟았다. 무더위에 따른 북극 지역의 대규모 해빙으로 올해 폭염에 이어 폭설 등 이상 기후가 우려되고 있다.

크리스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Dictionary.com, 2019 올해의 단어 “existential”
2
오해
3
기독교 영화 '오버커머' 브라질에서 2위 기록
4
크리스마스 퍼레이드와 윈터 퍼레이드
5
런던 브리지 테러범은 가석방 중인 테러 전과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235 N. Elston Ave., Chicago, IL. 60630  |  Tel: (773)777-7779  |  Fax: (773)777-0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SAMUEL D PARK
Copyright © 2013 The Korean Christian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cj@kcj777.com